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9명 신규 확진…최근 1주간 하루 평균 15.4명

송고시간2021-02-02 13:53

beta

경남도는 1일 오후 5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발생했다고 2일 밝혔다.

도는 최근 1주간 도내 하루 평균 확진자는 15.4명으로 그 전주에 이어 10명대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감염 재생산지수·무증상자 감염 비율 증가…도 "설 안부는 전화로"

300명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00명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6명 늘어 누적 7만8천844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05명)보다는 31명 늘었지만, 사흘 연속 신규 확진자 300명대를 유지했다. 2021.2.2 hih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1일 오후 5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발생했다고 2일 밝혔다.

해외 입국 1명을 제외한 8명이 지역감염이다.

6명은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2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지역별로는 거제 4명, 김해·밀양 각 2명, 창녕 1명이다.

거제 확진자 중 3명은 '거제 해수보양온천' 관련이다.

거제 해수보양온천 관련 누적 확진자는 78명으로 늘어났다.

김해 확진자 2명은 해외입국자로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밀양과 창녕 확진자는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이거나 본인이 증상을 느껴 검사받았다.

도내 누적 확진자는 1천984명(입원 168명, 퇴원 1천808명, 사망 8명)으로 늘어났다.

도는 최근 1주간 도내 하루 평균 확진자는 15.4명으로 그 전주에 이어 10명대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광주 TCS학교와 회사 관련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양산이 26명으로 가장 많았고, 거제 23명, 진주 21명, 창원 16명 순이었다.

확진자 한 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0.91로 그 전주(0.85)보다 소폭 증가했다.

무증상자 감염자 수 비율도 38.9%로 전주(37%)보다 1.9%P 증가했다.

가족 간 전파 전파 감염자 수 비율도 전주(21%)보다 4%P 증가한 25%로 나타났다.

도는 감염 재생산지수와 무증상자 감염자 수가 증가한 것은 지역 내 숨은 감염자로 인한 잠재적 지역 전파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내 가족과 주위 이웃의 전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가벼운 증상이라도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과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방침에도 설 연휴가 다가올수록 국민의 이동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돼 재확산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이다"며 "설 연휴를 맞아서 떨어져 사는 가족이 한곳에 모여 직접 접촉하며 대화를 나누는 것보다 가족 안전을 위해 전화 등으로 안부를 전해달라"고 강조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