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가, 코로나 긴급사태 중 與의원들 심야 회식 국회서 사과

송고시간2021-02-02 13:23

beta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중 여권 국회의원 4명이 도쿄(東京)의 번화가에서 심야 회식을 한 문제와 관련해 2일 국회에서 사과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참의원(參議院·상원) 본회의에서 집권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 의원의 심야 회식 문제에 대해 "국민께 이해와 협력을 부탁하는 상황에서 정치가는 솔선해서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 이런 행동이 있어서는 안 되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가뜩이나 코로나19 부실 대응 문제로 지지율이 급락한 스가 내각에 여권 의원 4명의 심야 회식 논란은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심야 회식 의원 당초 2명→4명으로 드러나…野 "국민 우롱"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총리가 1월 18일 개회한 중의원에 출석해 연설하는 모습.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중 여권 국회의원 4명이 도쿄(東京)의 번화가에서 심야 회식을 한 문제와 관련해 2일 국회에서 사과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참의원(參議院·상원) 본회의에서 집권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 의원의 심야 회식 문제에 대해 "국민께 이해와 협력을 부탁하는 상황에서 정치가는 솔선해서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 이런 행동이 있어서는 안 되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부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 말씀드린다"며 사과했다.

지난달 18일 밤늦게까지 긴자(銀座) 클럽에서 머문 것으로 드러난 마쓰모토 준(松本純)·다노세 다이도(田野瀨)·오쓰카 다카시(大塚高司) 중의원은 전날 자민당이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들과 별도로 지난달 22일 긴자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드러난 도야마 기요히코(遠山淸彦) 전 공명당 간사장 대행은 같은 날 중의원 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달 26일 일본 주간지 보도로 마쓰모토·도야마 중의원의 심야 회식 문제가 불거지자, 스가 총리는 다음 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사과한 바 있다.

이후 긴자 클럽에서 심야 회식을 한 자민당 의원이 1명이 아니라 3명이었던 것으로 드러나자 스가 총리는 이날 참의원 본회의에서 재차 머리를 숙였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기도구치 에이지(木戶口英司) 참의원은 여당 의원의 심야 회식에 대해 "코로나 재난으로 고통받는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총리·총재(자민당)로서 책임이 크다"고 비판했다.

가뜩이나 코로나19 부실 대응 문제로 지지율이 급락한 스가 내각에 여권 의원 4명의 심야 회식 논란은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지난달 8일부터 도쿄도(東京都)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같은 달 14일부터 오사카(大阪)부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를 각각 발령했다.

일본 정부는 11개 광역자치단체 중 도치기(栃木)현을 제외한 10곳에 대해 오는 7일까지인 긴급사태 발령 시한을 1개월 연장하는 결정을 이날 내릴 예정이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