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수원시 등 18곳 적극행정평가 '우수'…우수공무원 1천55명(종합)

송고시간2021-02-02 11:37

beta

행정안전부는 2020년 지방자치단체 적극행정 종합평가 결과 충남도와 경기 수원시 등 18곳을 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지자체 적극행정 종합평가는 전체 광역·기초 자치단체 243곳을 대상으로 적극행정 노력과 성과를 살피는 것으로 적극행정 제도정비, 실행계획 수립·이행, 주민체감도 등 분야의 18개 지표를 점수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지난해 적극행정 우수 지방 공무원은 모두 1천55명이 뽑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2020년 지방자치단체 적극행정 종합평가 결과 충남도와 경기 수원시 등 18곳을 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지자체 적극행정 종합평가는 전체 광역·기초 자치단체 243곳을 대상으로 적극행정 노력과 성과를 살피는 것으로 적극행정 제도정비, 실행계획 수립·이행, 주민체감도 등 분야의 18개 지표를 점수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평가 결과 광역단체 가운데 충남도, 부산시, 경남도, 대구시, 경북도 등 5곳이 선정됐다.

기초단체 중에 시는 수원시 등 5곳, 군은 경남 창녕군 등 3곳, 구는 대전 서구 등 5곳이 우수기관으로 뽑혔다.

수원시는 긴급차량이 정지신호에 걸리지 않고 목적지까지 가는 최적경로를 안내하는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구축해 구급차량 이동시간을 56% 단축했다.

대전 서구는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카이스트와 협력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거주자 우선주차와 연계한 주차 지도를 만들고, 불법주정차 패턴을 분석해 선제적으로 주차 단속을 해 호응을 얻었다.

경북도의 '경북형 면 마스크', 충남 보령시의 민관 합동 발열 검사 시스템 가동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현장의 문제를 해결한 사례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적극행정 우수 지방 공무원은 모두 1천55명이 뽑혔다. 이는 전년도 선발 인원 234명의 약 4.5배에 해당한다.

1천55명 가운데 특별승진 등 인센티브를 받은 인원은 전년도(105명)의 7.3배인 767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5명이 특별승진을, 19명은 특별승급을 했고 성과급 최고등급은 293명, 근평 가점은 450명이 받았다.

박성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공직사회에 적극행정이 안착해가면서 지자체 공무원들이 주민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지나치지 않고 적극적으로 해결방안을 고민해 다양한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인센티브 확대로 '적극행정 성과는 확실히 보상받는다'는 인식도 확산했다"고 말했다.

2020년도 지방자치단체 적극행정 종합평가 우수기관 사례
2020년도 지방자치단체 적극행정 종합평가 우수기관 사례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