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대본 "확실한 안정세땐 설 연휴전 방역조치 완화 검토" 재확인

송고시간2021-02-02 08:29

beta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일 설 연휴와 각급 학교 개학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최대한 억제해 확진자 수가 확실하게 감소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희겸 중대본 제2총괄조정관(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날 오전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확진자 발생 장소가 다양해지고 감염 재생산지수도 다시 상승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설 연휴에 대비해 이동·모임 증가에 따른 감염 확산을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이번 주에 확진자 수가 확실한 안정세를 보이면 설 연휴 전에 방역 조치 완화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설 대비 감염확산 최대한 억제…개학 전 확진자 감소되도록 해야"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중대본 회의 주재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희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일 설 연휴와 각급 학교 개학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최대한 억제해 확진자 수가 확실하게 감소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희겸 중대본 제2총괄조정관(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날 오전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확진자 발생 장소가 다양해지고 감염 재생산지수도 다시 상승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설 연휴에 대비해 이동·모임 증가에 따른 감염 확산을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제2총괄조정관은 또 "각급 학교 개학이 시작되기 전까지 확진자 수가 확실하게 감소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이번 주에 확진자 수가 확실한 안정세를 보이면 설 연휴 전에 방역 조치 완화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제2총괄조정관은 "이번 일주일 동안 환자 발생 추이를 지켜보며 재확산 위험성을 신중하게 판단해 코로나19가 확실한 안정세에 들어섰다는 믿음이 생긴다면 설 연휴 전이라도 방역조치 완화 여부를 다시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