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미의 반란' 미 게임스톱 사태, 영화로 만들어진다

송고시간2021-02-02 06:39

beta

미국 할리우드 영화계가 '개미의 반란'으로 주목받은 게임스톱 주가 급등 사태를 영화로 제작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할리우드 제작사 MGM과 동영상 스트리밍 거대기업 넷플릭스는 게임스톱 사태를 영화로 만드는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1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데드라인 등이 보도했다.

'안티소셜 네트워크'(Antisocial Network)라는 가제가 붙은 이 책은 공매도 헤지펀드에 맞서 개미의 반란을 주도한 온라인 주식 대화방 '월스트리트베츠'(wallstreetbets)의 이야기를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GM, 영화화 판권 획득…넷플릭스, 시나리오 작업 착수

'게임스톱' 매장 전경
'게임스톱' 매장 전경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할리우드 영화계가 '개미의 반란'으로 주목받은 게임스톱 주가 급등 사태를 영화로 제작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할리우드 제작사 MGM과 동영상 스트리밍 거대기업 넷플릭스는 게임스톱 사태를 영화로 만드는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1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데드라인 등이 보도했다.

MGM은 게임스톱 사태와 관련한 신간을 구상 중인 베스트셀러 작가 벤 메즈리치로부터 이 책의 영화 판권을 미리 획득했다.

'안티소셜 네트워크'(Antisocial Network)라는 가제가 붙은 이 책은 공매도 헤지펀드에 맞서 개미의 반란을 주도한 온라인 주식 대화방 '월스트리트베츠'(wallstreetbets)의 이야기를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데드라인은 "메즈리치가 신간의 영화화를 제안했고, MGM이 발 빠르게 움직여 영화 판권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넷플릭스는 게임스톱 사태를 영화로 만들기 위한 시나리오 작업에 착수했다.

넷플릭스는 영화 '허트 로커', '제로 다크 서티' 시나리오를 쓴 마크 볼을 상대로 시나리오 집필 계약 협상을 벌이고 있다.

또 영화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에서 남자 주인공을 맡은 노아 센티네오를 캐스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데드라인은 전했다.

할리우드 영화계는 과거에도 금융 시장을 뒤흔든 굵직한 사건들을 영화로 제작한 바 있다.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를 소재로 한 영화 '빅 쇼트'(2015년)는 주택시장 붕괴를 예측해 막대한 부를 쌓은 헤지펀드 매니저 마이클 버리, 스티브 아이스먼 등 실존 인물을 모델로 제작됐다.

이 영화는 2016년 아카데미상 5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각색상을 받았다.

이 밖에 영화 '마진 콜: 24시간, 조작된 진실'(2011년)은 리먼브러더스 파산 사태를 소재로 만들어졌고, 다큐멘터리 영화 '엔론: 세상에서 제일 잘난 놈들'(2005)은 미 역사상 최대의 회계 조작 스캔들인 엔론 사태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