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개미의 반란'에 국제은값, 2013년 이후 최고치 마감

송고시간2021-02-02 06:04

게임스톱 이어 '은 매수하자'에 9%대↑…금값은 소폭 올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에 전시된 실버바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에 전시된 실버바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개미(개인 투자자)들의 반란 속에 국제 은값이 8년래 가장 높은 가격을 찍었다.

1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은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9.3%(2.50달러) 급등한 29.41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013년 2월 이후 최고치다.

[그래픽] 국제 은 가격 추이
[그래픽] 국제 은 가격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오전 한때 온스당 30.35달러까지 치솟아 장중 가격 기준으로도 2013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에 도달했다.

주요 은 상장지수펀드(ETF)도 이날 하루 7.5% 급등했다.

은 선물과 ETF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른 것은 최근 '게임스톱 사태'를 주도한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토론방 '월스트리트베츠'(wallstreetbets)에 은을 집중 매수하자는 글이 올라와 호응을 얻었기 때문이다.

앞서 개미들이 게임스톱 주식을 집단 매수해 이 회사 주식을 공매도한 헤지펀드에 본때를 보여준 것처럼 은과 관련 ETF를 사들여 '은 시세를 억누르는' 대형 은행에 피해를 주자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레딧 내에서도 은 시장은 개별 주식 종목처럼 '쇼트 스퀴즈'(공매도 투자자들이 손실을 줄이기 위해 해당 상품이나 주식을 사야만 하는 상황)를 일으키기 어렵고, '개미들의 적'인 헤지펀드들도 롱포지션(가격상승을 기대하고 매수해 보유하고 있는 상태)을 취하고 있어 집단 매수에 반대하는 견해도 많이 나온다.

은과 달리 금 선물은 비교적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다.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7%(13.60달러) 오른 1,863.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국제 유가는 주요 산유국들의 2월 감산 합의 이행 시작에 힘입어 큰 폭으로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6%(1.35달러) 급등한 53.55달러에 거래를 마쳤고,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17분 현재 배럴당 2.7%(1.46달러) 오른 56.5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