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미얀마 쿠데타' 군부에 권력포기 요구…제재 강력경고

송고시간2021-02-02 04:12

직접 성명 내고 구금자 석방·시민 안전 국제사회 협력 촉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를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고 규정하고 군부의 권력 포기, 억류자 석방 요구와 함께 제재 부과를 강력하게 경고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미얀마 쿠데타에 대해 "민주주의 전환과 법치에 대한 직접적 공격"이라며 "무력이 국민의 뜻 위에 군림하거나 신뢰할 만한 선거 결과를 없애려고 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군부를 향해 권력의 즉각적 포기, 구금자 석방, 통신 제한 해제, 시민을 향한 폭력 억제를 압박하도록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미국은 민주주의 진전을 기초로 수십 년간 미얀마 제재를 해제했다"며 "이 진전을 뒤집는 것은 우리의 제재 법률과 권한에 대한 즉각적 재검토를 필요하게 만들 것이고 적절한 조처가 뒤따를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전날 백악관이 젠 사키 대변인 명의로 구금된 인사들의 석방을 촉구하는 입장을 밝힌 데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직접 성명까지 낸 것이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전날 성명에서 미얀마 쿠데타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 뒤 정부 당국자와 시민활동가의 석방을 요구하고 "미국은 미얀마 국민의 편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군부 쿠데타 선언 속 의사당 봉쇄한 미얀마군
군부 쿠데타 선언 속 의사당 봉쇄한 미얀마군

(네피도 AFP=연합뉴스)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선언한 1일(현지시간) 군이 수도 네피도의 국회 의사당으로 가는 길목에 바리케이드를 쌓고 장갑차와 트럭 앞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정부 고위 인사들을 구금한 군부는 이날 새벽 TV를 통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sungok@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