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글라, 미얀마 평화 기원…"로힝야족 송환 협력 지속돼야"

송고시간2021-02-01 18:05

beta

방글라데시 정부가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접경국 미얀마에 대해 평화와 안정을 기원하면서 동시에 로힝야족 송환 관련 협력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방글라데시 외교부는 1일 로이터통신에 "미얀마에서 민주적 절차와 헌법 질서가 유지되기를 바란다"며 이런 입장을 전했다.

외교부는 "미얀마 정부와 로힝야족에 대한 자발적이고 안전하며 지속적인 송환에 대해 협력해왔다"며 "우리는 이러한 절차가 진지하게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접경국 인도는 쿠데타 관련 짧은 성명 "깊은 우려"

방글라데시 바샨차르 섬으로 이동하는 로힝야족 난민.[AFP=연합뉴스]

방글라데시 바샨차르 섬으로 이동하는 로힝야족 난민.[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방글라데시 정부가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접경국 미얀마에 대해 평화와 안정을 기원하면서 동시에 로힝야족 송환 관련 협력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방글라데시 외교부는 1일 로이터통신에 "미얀마에서 민주적 절차와 헌법 질서가 유지되기를 바란다"며 이런 입장을 전했다.

외교부는 "미얀마 정부와 로힝야족에 대한 자발적이고 안전하며 지속적인 송환에 대해 협력해왔다"며 "우리는 이러한 절차가 진지하게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방글라데시에 머물고 있는 로힝야족 지도자인 딜 모하메드는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국제사회가 나서서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회복시켜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방글라데시는 2017년 미얀마의 로힝야족 약 75만 명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

이들은 당시 미얀마군의 소탕 작전 등을 피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피신, 기존 로힝야 난민이 주로 살던 콕스바자르에 정착했다.

이후 미얀마와 방글라데시 정부가 여러 차례 송환을 시도했지만, 로힝야족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서 송환 작업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

이에 방글라데시 정부는 최근 남부 바샨차르섬에 새롭게 주거 시설을 마련, 로힝야족 일부를 이주시키고 있다.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 고문. [로이터=연합뉴스]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 고문. [로이터=연합뉴스]

역시 미얀마와 국경을 맞댄 인도는 이번 쿠데타와 관련해 짤막한 성명을 냈다.

인도 외교부는 "깊은 우려 속에 미얀마의 국면을 인지하고 있다"며 인도는 미얀마의 민주적인 이행에 과정에 대해 변함없이 지지해왔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미얀마에서) 법치와 민주적 절차가 유지되리라고 믿는다"며 "우리는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oo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Bz1MZoc4-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