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더 콜라주'…영상으로 협연한다

송고시간2021-02-01 17:38

beta

다채로운 우리의 전통예술과 러시아 오케스트라의 음악이 영상으로 한데 어우러진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을 재개, 우리의 소리와 러시아 음악이 만나는 공연 '더 콜라주'를 기획했다고 1일 밝혔다.

더 콜라주는 코로나19로 내한할 수 없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의 공연 영상에 판소리 등을 덧입혀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하는 프로젝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악·판소리와 오케스트라의 만남…2월 중순께 TV·SNS로 공개

더 콜라주 무대 구성
더 콜라주 무대 구성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다채로운 우리의 전통예술과 러시아 오케스트라의 음악이 영상으로 한데 어우러진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을 재개, 우리의 소리와 러시아 음악이 만나는 공연 '더 콜라주'를 기획했다고 1일 밝혔다.

더 콜라주는 코로나19로 내한할 수 없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의 공연 영상에 판소리 등을 덧입혀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하는 프로젝트다.

이 사업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으로부터 1억원을 지원받아 진행된다.

소리축제 조직위는 오는 4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국악인들이 러시아 오케스트라의 음악을 배경으로 공연을 펼치는 콘텐츠를 제작한다.

무대 좌우와 바닥의 LED 패널에 러시아 연주자들의 영상이 흐르고 그 위에 우리의 소리가 울려 퍼지는 이색풍경이 연출된다.

공연은 우도농악의 꽃이라 불리는 '오채질굿'으로 시작해 '흥보가'에 등장하는 화초장 타령, 아리랑 등 순서로 이어진다.

러시아의 대표 발레곡인 '볼레로'와 우리의 대표 장단 '엇모리'의 조합에 발레와 태평무의 음색이 어우러지는 유려한 장면도 연출될 예정이다.

완성된 영상물은 이달 중순께 양국의 TV 프로그램과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박재천 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 시대에 수많은 영상물이 나오고 있지만 소리축제는 이 속에서도 유서 깊은 세계 전통음악의 허브로서 새로운 결과물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