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액 알바' 전화금융사기 현금 수거책 징역 2년

송고시간2021-02-01 17:54

beta

대구지법 형사2단독 이지민 부장판사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에서 현금 수거책 역할을 한 혐의(사기방조 등)로 기소된 A(43)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전남 광양에서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속아 현금을 갖고 있던 B씨에게 금융감독인 직원인 척 접근해 1천200만원을 받아 가로채는 등 10여명에게서 2억5천여만원을 받아 사기 조직에 송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부장판사는 "피고인 죄책이 무겁고 피해 복구가 전혀 되지 않았지만 범행을 모두 시인하고 반성하는 점, 지난해 5월 14일 범행을 스스로 그만둔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구법원
대구법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2단독 이지민 부장판사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에서 현금 수거책 역할을 한 혐의(사기방조 등)로 기소된 A(43)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전남 광양에서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속아 현금을 갖고 있던 B씨에게 금융감독인 직원인 척 접근해 1천200만원을 받아 가로채는 등 10여명에게서 2억5천여만원을 받아 사기 조직에 송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그해 3월 유명 인터넷 구직 사이트에서 고액 일당을 준다는 광고를 보고 전화금융사기 범행을 하려는 것을 알아챘지만, 일당을 받을 목적으로 범행에 가담했다.

그는 범행으로 1천만원 정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부장판사는 "피고인 죄책이 무겁고 피해 복구가 전혀 되지 않았지만 범행을 모두 시인하고 반성하는 점, 지난해 5월 14일 범행을 스스로 그만둔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