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말연시 온기 퍼진 대전·충남…'사랑의 온도탑' 역대 최고(종합)

송고시간2021-02-01 14:1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대전·세종·충남 사랑의 온도탑이 역대 최고 온도를 기록했다.

1일 지방자치단체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62일간 진행한 연말연시 모금 활동으로 충남에서 역대 최고인 198억8천800만원(목표액 129억3천만원)이 모였다.

대전에서도 역대 최고 모금액 64억2천700만원(목표액 51억2천만원)을 기록하며 사랑의 온도탑은 125.5도를 가리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남 198억원 모여 온도탑 153.8도, 대전·세종도 120도 넘어

충남 사랑의 온도탑
충남 사랑의 온도탑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대전=연합뉴스) 양영석 정윤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대전·세종·충남 사랑의 온도탑이 역대 최고 온도를 기록했다.

1일 지방자치단체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62일간 진행한 연말연시 모금 활동으로 충남에서 역대 최고인 198억8천800만원(목표액 129억3천만원)이 모였다.

지난해 158억900만원보다 25% 늘었다.

역대 최고액을 모금하면서 사랑의 온도탑은 153.8도로 최고점을 찍었다.

대전에서도 역대 최고 모금액 64억2천700만원(목표액 51억2천만원)을 기록하며 사랑의 온도탑은 125.5도를 가리켰다.

세종 역시 12억8천만원(목표액 11억원)이 모여 온도탑은 120.0도를 찍었다.

대전 사랑의 온도탑 125.5도 달성
대전 사랑의 온도탑 125.5도 달성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는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1억원 이상 기탁한 개인이 늘고, 기업들의 온정이 더해지면서 지난해보다 기부 규모가 대폭 증가했다.

소상공인 피해 상황과 방역 물품 부족 소식 등이 전해지면서 기부 공감대가 널리 형성된 것도 한몫했다.

지방자치단체들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이날 온도탑을 철거하고 희망나눔 캠페인을 종료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경기 불황과 가계경제 위축 등 어려운 상황 속에도 놀라운 성과를 보내주신 도민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정태희 대전모금회 회장도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이번 희망나눔 캠페인은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는데, 시민들께서 어렵고 힘들수록 이웃을 생각하고 배려하며 따뜻한 손길을 보내주셨다"고 덧붙였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