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AIST 개교 50주년…3일 세계 대학 총장 정상회의

송고시간2021-02-01 13:00

beta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개교 5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세계 명문 4개 대학 총장이 참여하는 'KAIST 정상회의(서밋)'를 연다고 1일 밝혔다.

'글로벌 위기 속 대학의 역할과 책임'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3일 오전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에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진행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글로벌 위기 속 대학의 역할과 책임' 주제…MIT 등 명문 4개 대학 총장 참여

'카이스트 서밋' 포스터
'카이스트 서밋' 포스터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개교 5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세계 명문 4개 대학 총장이 참여하는 'KAIST 정상회의(서밋)'를 연다고 1일 밝혔다.

'글로벌 위기 속 대학의 역할과 책임'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3일 오전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에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진행된다.

신성철 총장을 비롯해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노스웨스턴대학, 일본 도쿄공업대학 총장이 기조 연사로 참여한다.

라파엘 라이프 MIT 총장은 '대학, 변화를 선도하는 엔진'이라는 주제로 대학이 변화와 혁신을 선도한 사례들을 소개하며, 카즈야 마스 도쿄공대 총장은 '우리의 미래를 설계하는 방법-도쿄공대의 DLab 사례'를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모턴 샤피로 노스웨스턴대 총장이 '뉴노멀 시대의 대학'을 주제로 대학이 코로나19에 대응해 얻은 교훈을 중심으로 강연하며, 신성철 총장은 'KAIST, 다음 50년의 꿈을 위한 비전과 혁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카이스트 서밋에 참여하는 연사들
카이스트 서밋에 참여하는 연사들

[KA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코로나19로 심화하고 있는 계층·지역·국가 간 '정보 격차', '인공지능의 새로운 도전 과제, '사회적 기업가 정신과 산학협력' 등 3개 주제에 관한 토론이 진행된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