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넥슨, 초봉 5천만원으로 올린다…국내 대기업 최고 수준

송고시간2021-02-01 10:54

beta

넥슨이 우수 인재를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임금 체계를 국내 최고 수준으로 대폭 상향 개편한다.

넥슨은 올해부터 신입 사원 초임 연봉을 개발 직군 5천만원, 비개발 직군 4천500만원으로 상향한다고 1일 밝혔다.

게임업계뿐 아니라 국내 대기업과 비교해도 최고 수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직 직원 연봉도 일괄 800만원 인상…"인재가 곧 경쟁력"

넥슨 전경
넥슨 전경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넥슨이 우수 인재를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임금 체계를 국내 최고 수준으로 대폭 상향 개편한다.

넥슨은 올해부터 신입 사원 초임 연봉을 개발 직군 5천만원, 비개발 직군 4천500만원으로 상향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게임업계뿐 아니라 국내 대기업과 비교해도 최고 수준이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직원 500명 이상 대기업의 대졸 신입 사무직 근로자 평균 연봉은 3천347만원이었다.

넥슨 초봉은 기존에 개발 직군 4천200만원, 비개발 직군 3천800만원 수준이었다. 초봉이 한 번에 800만원가량 높아졌다.

넥슨은 재직 중인 직원들 올해 연봉도 일괄적으로 800만원 인상하기로 했다.

전사 평균 인상률은 지난해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한 13%다. 같은 금액으로 일괄 인상되기 때문에 연차가 낮을수록 인상률이 더 높다.

넥슨 관계자는 "지난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회사의 성장에 기여한 직원들에 대한 보상 차원의 성과급도 지난해보다 높은 수준으로 별도 지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넥슨 측은 전사 연봉을 파격적으로 인상하는 것은 현재와 미래의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넥슨 이정헌 대표이사는 "지난해부터 넥슨이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어떤 경쟁력을 갖춰야 할지 많이 고민해왔다"며 "일회성 격려보다는 체계적인 연봉 인상을 통해 인재 경영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