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능동감시자 모니터링하는 '네이버 AI' 성남 이어 부산도 도입

송고시간2021-02-01 10:10

beta

네이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능동감시 대상자를 인공지능(AI)으로 관리하는 솔루션 '클로바 케어콜'을 성남에 이어 부산에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CIC 리더는 "성남시 운영 경험으로 음성인식 기술 정확도가 96% 이상으로 향상됐다"며 "부산 지역 방역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성능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다른 공공 서비스 분야에도 네이버의 AI 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루 두 번 전화로 발열·체온 체크…"음성인식 정확도 96% 이상"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네이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능동감시 대상자를 인공지능(AI)으로 관리하는 솔루션 '클로바 케어콜'을 성남에 이어 부산에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클로바 케어콜은 코로나19 능동감시 대상자에게 하루 두 차례씩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발열, 체온, 기타 증세 등을 확인한다.

AI가 전화 상담 모니터링 업무를 대체해 의료진이 더 효율적으로 대응하도록 돕는다.

네이버는 부산광역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우선 부산 서구·북구·사하구·강서구·수영구·기장군 보건소에 클로바 케어콜을 무상 도입했다.

추후 부산시 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클로바 케어콜은 지난해 3월 성남에 처음 도입됐다.

성남에서 10개월간 10만건 넘는 전화 상담 모니터링을 했고, 발열 등 유증상자를 1천500여건 발견하기도 했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CIC 리더는 "성남시 운영 경험으로 음성인식 기술 정확도가 96% 이상으로 향상됐다"며 "부산 지역 방역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성능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 미래산업국 신창호 국장은 "AI 케어콜이 도입되면 보건소 직원들이 선별진료, 역학조사 등에 집중할 수 있게 되므로 더 신속한 코로나 대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다른 공공 서비스 분야에도 네이버의 AI 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