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천박물관 독도 영유권 입증할 새로운 자료 발굴 첫 공개

송고시간2021-02-01 09:07

beta

경북 예천군 예천박물관은 울릉도·독도 영유권을 입증하는 새로운 자료를 발견했다고 1일 밝혔다.

예천박물관은 소장한 자료 가운데 우리나라 첫 백과사전으로 알려진 보물 제878호 대동운부군옥(1589),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49호 동서휘찬(19C), 동국통지(1868) 등에서 울릉도와 관련한 많은 자료에서 이를 확인했다.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선임연구원인 홍문기 박사(독도사료연구위원)는 "조선 시대 울릉도와 관련한 지식을 지성계에서 유통·활용한 사례다"며 "조선 사회가 울릉도·독도를 망각했다는 일본 학계 주장을 강력하게 반박하는 자료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물 대동운부군옥 등 자료서 확인…"일본 학계 주장 반박 사례"

예천박물관 소장 보물 대동운부군옥 [예천박물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예천박물관 소장 보물 대동운부군옥 [예천박물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예천=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예천군 예천박물관은 울릉도·독도 영유권을 입증하는 새로운 자료를 발견했다고 1일 밝혔다.

예천박물관은 소장한 자료 가운데 우리나라 첫 백과사전으로 알려진 보물 제878호 대동운부군옥(1589),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549호 동서휘찬(19C), 동국통지(1868) 등에서 울릉도와 관련한 많은 자료에서 이를 확인했다.

더구나 대동운부군옥에 수록한 섬(島·도), 사나움(悍·한), 사자(獅·사)와 같은 일반 명사에 울릉도를 인용하고 있는 점을 볼 때 조선 전기 한국인 사고 체계에서 울릉도를 일상에 유통·활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예천박물관에 있는 대동운부군옥 목판 [예천박물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예천박물관에 있는 대동운부군옥 목판 [예천박물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또 대동운부군옥은 개인이 편찬한 국내 최초 백과사전으로서뿐만 아니라, 현존하지 않는 동국여지승람(1489)의 울릉도 내용을 싣고 있는 등 문화재로서 특별한 가치를 담고 있다고 한다.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 선임연구원인 홍문기 박사(독도사료연구위원)는 "조선 시대 울릉도와 관련한 지식을 지성계에서 유통·활용한 사례다"며 "조선 사회가 울릉도·독도를 망각했다는 일본 학계 주장을 강력하게 반박하는 자료다"고 평가했다.

일본학계는 그동안 "조선 정부 공도정책(空島政策) 결과 조선 사회는 울릉도와 독도를 망각했다"며 "17세기 안용복과 일본 충돌, 19세기 일본 한반도 침략으로 비로소 조선인이 울릉도·독도를 재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예천박물관은 보물 268점을 포함해 유물 2만여점을 확보해 국내 공립박물관 가운데 가장 많은 보물을 소장하고 있다.

예천군은 문화 융성기반 구축 등을 위해 박물관 수선을 마무리하고 유물 확보와 전시물 제작·설치를 거쳐 오는 22일 문을 새로 연다.

이에 맞춰 독도박물관과 함께하는 공동기획전에서 이번에 발견한 울릉도·독도 관련 소장품을 일반인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예천박물관 관계자는 "조상 대대로 내려온 소중한 유물 도난, 훼손, 멸실 등을 방지하고 학술연구, 상설·특별 전시, 교육 등을 진행해 우수한 문화자산을 널리 알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imh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