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거리두기 2단계 2주 연장…방역 사각지대 관리 강화

송고시간2021-01-31 20:12

beta

부산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처를 내달 14일까지 연장한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다가오는 설 연휴로 말미암아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이 있는 만큼 방역 효과를 위해 현행 거리두기 2단계를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부산시는 미인가 대안 교육시설이나 정규 종교시설 외에 기도원, 수련원 등 사각지대에 있는 시설에 대한 현장점검 및 방역수칙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PG)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처를 내달 14일까지 연장한다고 31일 밝혔다.

부산에서는 최근 지인과 가족을 통한 감염과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고, 0.66까지 낮아졌던 감염 재생산지수도 1.14로 상승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시는 다가오는 설 연휴로 말미암아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이 있는 만큼 방역 효과를 위해 현행 거리두기 2단계를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서민경제에 끼칠 영향을 고려해 1주일 후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가능성을 열어놨다.

거리두기 2단계는 연장하지만 영화관·공연장 동반자 외 좌석 띄우기, 실외 겨울 스포츠 영업 제한 시간 해제 등 일부 보완된 수칙을 적용한다.

또 월 80시간 이상 훈련과정을 운영하는 직업훈련기관은 식당에 준하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조건 아래 음식을 섭취할 수 있도록 예외로 허용하기로 했다.

전국적인 특별 방역 조치인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는 14일까지 그대로 유지된다.

부산시는 미인가 대안 교육시설이나 정규 종교시설 외에 기도원, 수련원 등 사각지대에 있는 시설에 대한 현장점검 및 방역수칙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