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탄핵심판 목전 트럼프, 변호인단 구성도 진통…"5명 전원사퇴"(종합)

송고시간2021-02-01 01:30

9일 상원 본격심리 앞두고 트럼프 '대선사기' 고집에 결별…"새 변호인 곧 발표"

지난 20일 백악관을 떠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일 백악관을 떠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워싱턴=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상원의 탄핵 심판을 앞두고 선임한 5명의 변호인이 모두 사임했다고 CNN 방송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상원의 탄핵 심판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꾸린 5명의 변호인단이 모두 사퇴했다.

트럼프의 변호인단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를 기반으로 활동해온 부치 바워즈 변호사가 이끌었다.

CNN은 한 소식통을 인용해 바워즈 변호사가 더는 트럼프 탄핵대응 법률팀에 있지 않으며, 최근 합류한 연방검사 출신의 데버라 바르비에 변호사도 사퇴했다고 전했다.

나머지 조니 개서, 그레그 해리스, 조시 하워드 변호사 역시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5명의 변호인단이 전원 사퇴한 이유는 트럼프와의 이견 때문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변호인단은 대통령 퇴임 뒤 탄핵 심판에 회부하는 것의 법률적 타당성을 따지는 데 집중하고자 했지만, 트럼프는 변호사들이 자신이 줄기차게 제기해온 '대선 사기' 주장을 계속 밀고 나가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폭스뉴스도 변론 방향에 대한 견해 차이로 변호인들이 사임했다고 전했다.

변호인단 사퇴 이후 새롭게 트럼프의 탄핵 심판 대응을 맡겠다고 나선 변호사는 현재까지 없다고 CNN은 전했다.

부치 바워즈 변호사 [AP=연합뉴스]

부치 바워즈 변호사 [AP=연합뉴스]

워싱턴포스트(WP)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인사를 인용, 트럼프 변호인단이 떠나기로 한 것은 "상호 간의 결정"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변인 제이슨 밀러는 전날 밤 성명을 내고 새로운 변호인들이 곧 발표될 것이라면서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밀러 대변인은 이번 탄핵 심판에 대해 "민주당이 이미 퇴임한 대통령을 탄핵하려는 시도는 전적으로 위헌"이라고 비난했다.

폭스뉴스는 새로운 변호인들이 내주 초 합류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상원이 전직 대통령 탄핵 심판을 준비하는 이미 전례가 없는 상황에 더해 변호인단 사퇴가 새로운 불확실성을 불어넣고 있다고 전했다.

본격 변론까지는 1주일여밖에 남지 않았다.

연방 상원은 지난 26일 의원의 배심원 선서를 시작으로 심판 준비에 착수했다.

탄핵소추안은 지난 25일 하원에서 상원으로 송부됐으며, 본격적인 변론은 2월 9일 개시된다.

이에 앞서 하원 소추위원들은 2월 2일까지 탄핵 혐의를 주장하는 서면을 내야 하며 트럼프 변호인들은 8일까지 변론 요지를 제출하게 돼 있다.

다만 양당이 50석씩 나눠 가진 상황에서 탄핵안이 의결되려면 전체 100명 중 3분의 2가 찬성해야 한다. 이를 위해선 공화당 상원의원 17명의 '반란'이 필요해 탄핵이 실제 성사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관측이 높다.

yonglae@yna.co.kr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