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년 만에 일본 복귀' 다나카 "도쿄올림픽 금메달 목표"

송고시간2021-01-31 09:07

beta

8년 만에 일본으로 돌아온 다나카 마사히로(33·라쿠텐 골든이글스)는 두 화두에 모두 깊숙하게 연관돼 있다.

데일리스포츠 등 일본 언론은 31일 다나카의 '일본 복귀 기자회견' 소식을 전했다.

다나카는 30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쿠텐으로 돌아왔다"며 "지진 재해가 발생한 지 10년이 지났다. 나 자신에게 의미가 있는 숫자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동일본 대지진 10주년, 내게 의미 있는 숫자"

다나카, 라쿠텐 복귀 기자회견
다나카, 라쿠텐 복귀 기자회견

(도쿄 교도=연합뉴스) 8년 만에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로 복귀한 다나카 마사히로가 30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올해는 일본야구의 화두는 도쿄올림픽과 동일본대지진 10주년이다.

8년 만에 일본으로 돌아온 다나카 마사히로(33·라쿠텐 골든이글스)는 두 화두에 모두 깊숙하게 연관돼 있다.

데일리스포츠 등 일본 언론은 31일 다나카의 '일본 복귀 기자회견' 소식을 전했다.

2014년부터 작년까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에서 활약한 다나카는 2021년 일본 라쿠텐에서 뛴다.

다나카는 30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쿠텐으로 돌아왔다"며 "지진 재해가 발생한 지 10년이 지났다. 나 자신에게 의미가 있는 숫자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2020년에 열렸다면 나는 참가할 수 없었다"며 "올해 열리는 도쿄올림픽에 꼭 출전해 금메달을 따고 싶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일본은 2011년 3월 11일 오후 미야기현 오시카 반도 동남쪽 바다에서 발생한 리히터 규모 9.0의 지진으로 큰 피해를 봤다.

라쿠텐의 연고지인 미야기현 센다이의 피해도 컸다.

다나카는 2007년부터 2013년까지 라쿠텐에서 7시즌을 뛴 뒤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그는 미국에 진출하면서도 "지진 피해를 겪고, 이를 극복하고 있는 홈팬들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8년 만에 복귀하면서도 다나카는 '동일본 대지진 10주년'을 화두로 올렸다.

8년 만에 라쿠텐으로 돌아온 다나카
8년 만에 라쿠텐으로 돌아온 다나카

(도쿄 교도=연합뉴스) 8년 만에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로 복귀한 다나카 마사히로가 30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입단 기자회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출전'도 일본 야구팬들의 환호를 끌어낼 수 있는 화두다.

다나카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출전했지만, 아쉬운 결과를 냈다"며 "야구가 다음 올림픽(2024년 파리) 정식 종목에서 퇴출당했다. 더더욱 자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 준결승에서 한국에 패했다.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미국에 패하면서 메달을 얻지 못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구단은 시즌 중에 열리는 올림픽 본선에 '메이저리거 출전'을 불허한다.

도쿄올림픽이 2020년에 열렸다면 당시 양키스 선발로 뛴 다나카는 출전할 수 없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다나카에게도 출전 기회가 왔다.

다나카는 라쿠텐과 2년 계약했다. 일본프로야구 역대 최대인 연봉 9억엔(약 96억원)을 받고, 2021시즌이 끝난 뒤 다나카가 미국 메이저리그 재진출이 가능해지면 팀을 떠나는 조건도 계약서에 포함했다.

다나카는 "양키스에 남고 싶은 마음이 컸다. 하지만 다른 조건도 생각해야 했다"며 "아직 메이저리그를 향한 미련은 남아 있다. 라쿠텐 구단이 1년 뒤 다시 논의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일단 올 시즌에는 일본 야구에 집중할 생각이다.

다나카는 "라쿠텐이 일본 최고가 됐으면 좋겠다. 내 모든 힘을 쏟겠다"라고 다짐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