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국정원 존안자료 소상히 공개되고 평가돼야"

송고시간2021-01-30 18:57

beta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국정원 존안 자료가 소상히 공개되고 평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난해 말 국정원법이 통과돼 이제 국내 정보 수집은 가능하지 않게 됐으나, 아직 공개되지 않은 존안 자료가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 22일 KBS 시사직격이 보도한 '국정원 존안자료의 실체' 편의 방송 화면을 첨부한 뒤 "과거 국정원의 이재명 사찰문건"이라며 "당시 4대강을 비판한 시민단체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대상이 되고, 심지어는 故 노무현 대통령님 추도 행사에서 추도사를 한 것도 '국정운영 저해 실태' 사례로 보고됐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국정원 존안 자료가 소상히 공개되고 평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난해 말 국정원법이 통과돼 이제 국내 정보 수집은 가능하지 않게 됐으나, 아직 공개되지 않은 존안 자료가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 22일 KBS 시사직격이 보도한 '국정원 존안자료의 실체' 편의 방송 화면을 첨부한 뒤 "과거 국정원의 이재명 사찰문건"이라며 "당시 4대강을 비판한 시민단체를 지지했다는 이유로 대상이 되고, 심지어는 故 노무현 대통령님 추도 행사에서 추도사를 한 것도 '국정운영 저해 실태' 사례로 보고됐다"고 했다.

이 지사는 "저뿐만 아니라 국민께서 사랑한 대통령, 추모하고 추도사 올리는 것이 왜 사찰대상이고 '국정운영을 저해하는 행위'냐"며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적폐 청산에 우리 사회 기득권 세력의 저항이 얼마나 거셀지 짐작 가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삼 국정원 정보 보고를 거부했던 노무현 대통령님의 원칙과 소신을 되새기게 된다"며 "불법 사찰해 여론전에 이용하고 당사자를 겁박하기도 했던 '달콤한' 관습을 엄벌하고 끊어내는 것은 불굴의 용기와 끈기가 필요한 일"이라고 했다.

KBS 시사직격 '국정원 존안 자료의 실체' 편
KBS 시사직격 '국정원 존안 자료의 실체' 편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