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샤오미, '블랙리스트 지정 반발' 미국정부 상대 소송

송고시간2021-01-30 15:43

중국 베이징의 샤오미 휴대전화 광고판 앞을 걸어가는 행인들
중국 베이징의 샤오미 휴대전화 광고판 앞을 걸어가는 행인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전자제품 제조업체인 샤오미(小米)가 미국 정부의 블랙리스트 지정에 반발해 미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샤오미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의 지방법원에 미국 국방부와 재무부 등을 상대로 제재 결정을 뒤집어 달라고 요청하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임기 막바지였던 지난 14일 미국 국방부는 중국군과의 연관성을 이유로 샤오미 등 중국기업 9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렸고, 미국 투자자들에게는 오는 11월 11일까지 샤오미 보유 지분을 처분하도록 한 바 있다.

샤오미는 소장에서 해당 제재가 "불법이자 위헌"이라면서, 자사가 중국군의 통제를 받지도 않는다고 주장했다.

공동창업자인 린빈(林斌)과 레이쥔(雷軍)이 샤오미 의결권의 75%를 갖고 있다며, 중국군과 관련된 어떠한 개인이나 집단의 통제도 받지 않고 그들이 소유하는 것도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샤오미의 주주 상당수는 미국인으로, 샤오미 보통주를 가장 많이 보유한 10곳 중 3곳이 미국 기관투자그룹이라고 밝혔다.

샤오미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재닛 옐런 재무장관도 소송 대상에 포함했는데, 미국 국방부와 재무부는 이번 소송과 관련해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