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 내 코로나 우려…"보건·돌봄 교사 백신 우선 접종 협의"

송고시간2021-01-31 06:05

beta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보건교사와 장애아동을 돌보는 돌봄교사가 교육종사자 중에서 우선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질병관리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와 한 신년 인터뷰에서 "교육종사자의 백신 접종 순위를 한 묶음이 아니라 각각 특성에 맞게 재배치해야 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교육부는 학생들과 매일 밀접하게 접촉하며 생활하는 교직원 중에서도 보건교사나 돌봄교사가 우선순위로 접종받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신년 인터뷰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1.31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김수현 이도연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보건교사와 장애아동을 돌보는 돌봄교사가 교육종사자 중에서 우선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질병관리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와 한 신년 인터뷰에서 "교육종사자의 백신 접종 순위를 한 묶음이 아니라 각각 특성에 맞게 재배치해야 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예방 접종 계획을 보면 소아, 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는 3분기에 백신을 접종받게 돼 있다.

교육부는 학생들과 매일 밀접하게 접촉하며 생활하는 교직원 중에서도 보건교사나 돌봄교사가 우선순위로 접종받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유 부총리는 "질병청에서 접종을 이런 순서대로 하겠다고 발표했는데 이것은 확고부동한 일정이라기보다는 기본적인 계획"이라며 "시급하게 우선 접종해야 할 분들에 대해 (질병청에) 요청하고 협의하고 있으며 아직 결론을 내려 발표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직원이 백신 접종을 원하지 않으면 하지 않아도 되는지 여부에 대해서 유 부총리는 "접종을 원하지 않을 경우 강제로 할 수는 없기 때문에 질병청의 접종 방침에 따라 교육부도 판단하겠다"면서도 "교사 중 접종을 안 하겠다는 분이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PG)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올해 신학기 등교가 확대되는 가운데 교원단체도 교원이 우선 접종대상자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최근 낸 입장문에서 "등교 확대로 매일 수백 명의 학생을 접하게 될 교원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자신과 학생의 안전을 보호하는 방법은 조기 백신 접종"이라며 "교원이 우선 접종대상자에 포함되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