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WTO 사무총장으로 누구를 선택할지 적극 검토 중"

송고시간2021-01-30 02:09

beta

미국이 29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으로 누구를 선택할지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데이비드 비스비 주제네바 미국대표부 차석대사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비공식 WTO 각료 회의에서 "미국이 다른 회원국과 함께 WTO 개혁에 건설적으로 참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명희 vs.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유명희 vs.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미국이 29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으로 누구를 선택할지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데이비드 비스비 주제네바 미국대표부 차석대사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비공식 WTO 각료 회의에서 "미국이 다른 회원국과 함께 WTO 개혁에 건설적으로 참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WTO 사무총장 자리는 브라질 출신의 호베르투 아제베두 전 사무총장이 지난해 8월 갑작스럽게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현재까지 공석이다.

당초 WTO는 지난해 11월 후임 인선 과정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보다 더 많은 지지를 받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차기 수장으로 추대하려고 했다.

그러나 당시 미국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대신 유 본부장을 지지하면서 추대안은 부결됐다.

WTO는 사무총장을 164개 회원국의 컨센서스(의견일치)를 통해 추대한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