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사범학교 비밀결사 '다혁당' 결성 3인, 2월 독립운동가 선정

송고시간2021-01-29 15:21

고 권쾌복·배학보·유흥수 선생

대구사범학교 비밀결사 '다혁당' 결성 3인, 2월 독립운동가 선정
대구사범학교 비밀결사 '다혁당' 결성 3인, 2월 독립운동가 선정

(서울=연합뉴스) 왼쪽부터 고(故) 권쾌복(1921∼2009)·배학보(1920∼1992)·유흥수(1921∼2016) 선생. 2021.1.29 [보훈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고(故) 권쾌복(1921∼2009)·배학보(1920∼1992)·유흥수(1921∼2016) 선생을 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1937년 대구사범학교 9기생인 세 사람은 1939년 '왜관사건' 이후 조선 역사와 문학 관련 서적, 잡지 등을 읽고 시국에 관한 의견을 나누는 비밀 모임인 '백의단'을 조직했다.

왜관 사건은 당시 왜관 지역의 경부선 철로 공사에 동원됐던 조선인과 일본인 학생 간 마찰이 발생하자 학교 측이 일본인 학생 편을 들었고, 이에 격분한 학생 일부가 일본인 교사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구타한 일이다.

이 일을 계기로 일제의 차별적 교육에 격분한 조선인 학생들의 불만이 본격적인 항일운동으로 표출된 바 있다.

세 사람은 이후 항일운동 역량을 하나로 결집하기 위해 1941년 대구사범학교 전 학년이 참여하는 비밀결사 조직인 '다혁당'을 결성했다.

그러나 결성 5개월 만에 일제 경찰에 의해 발각돼 제대로 된 활동을 시작하기도 전에 와해했다. 같은 해 12월 35명이 검거돼 재판을 받았는데, 이 시기 비밀결사 사건으로선 가장 큰 규모였다.

다혁당 사건은 지식인들이 변절하고 항일운동이 침체한 시기 학생들에게 민족의식을 고취하는 교육운동이자 민족운동이었다고 보훈처는 평가했다.

정부는 지난 1963년 권쾌복·유흥수 선생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배학보 선생에게는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수여한 바 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