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투' 딱지 뗀 정봉주 등판…김진애와 '단일화' 충돌

송고시간2021-01-29 14:55

beta

29일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자 정견 발표회에 참석한 정봉주 전 의원과 김진애 의원이 각기 다른 방식의 '승리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틀 전 '성추행 사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받은 정 전 의원은 사실상의 출마선언을 겸한 정견 발표에서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를 쓰러뜨리려는 자들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지키려는 자들의 싸움"이라며 더불어민주당과의 통합을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열린민주당, 5∼8일 전당원 투표로 후보 결정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지금은 판을 흔들어야 한다", "지금의 시대정신은 도시전문가 서울시장".

29일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자 정견 발표회에 참석한 정봉주 전 의원과 김진애 의원이 각기 다른 방식의 '승리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틀 전 '성추행 사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받은 정 전 의원은 사실상의 출마선언을 겸한 정견 발표에서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를 쓰러뜨리려는 자들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지키려는 자들의 싸움"이라며 더불어민주당과의 통합을 주장했다.

악수하는 김진애와 정봉주
악수하는 김진애와 정봉주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9일 국회에서 열린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자 정견발표회에서 김진애 의원(오른쪽)과 정봉주 전 의원이 악수하고 있다. 2021.1.29 toadboy@yna.co.kr

다만 민주당 후보와의 후보단일화에 대해선 "정치적 명분도 없고 정체성도, 가치도 없는 백기 투항의 길"이라며 "개혁 정신으로 똘똘 뭉친 열린민주당이 통합을 통해 잠들어있는 더불어민주당을 깨워야 한다"며 오히려 선을 그었다.

그는 "지금은 판을 흔들어야 한다. 판을 흔드는 데는 정봉주가 제격"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애 의원은 '미드타운' 공약을 소개하며 도시전문가로서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금의 시대정신은 도시전문가 출신 서울시장을 부른다. 남이 써준 것을 보고 읽는 서울시장 후보, 헛공약을 내놓고 당선후에 입 싹 닦는 그런 후보는 안 된다"며 "도시전문가 서울시장으로 서울을 서울답게 만드는 진취적인 주택정책과 도시개발정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후보 단일화에는 동의하면서 "당대당 차원에서 협상이 필요한데, 열린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면 더 잘 될 것"이라고 했다.

열린민주당은 내달 초 두차례 후보자 토론회를 가진 뒤 5∼8일 전당원 투표를 통해 후보를 확정한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