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신교회 거점 삼아 광주서 집단감염 연쇄화

송고시간2021-01-29 11:48

beta

종교시설 집합 행사가 제한적으로 허용된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개신교회를 거점 삼아 옮겨가는 모양새다.

29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광주 동구에 자리한 꿈이 있는 교회에서 신도와 그 가족 등 13명이 지난 이틀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됐다.

13명 중 지난 27일 첫 번째 확진 판정을 받아 지표환자로 분류된 신도(광주 1666번)가 서구 안디옥교회를 방문한 동선이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디옥교회 방문자 시작으로 꿈이 있는 교회서 13명 확진

신도 집단감염…광주 안디옥교회 주차장에 선별진료소
신도 집단감염…광주 안디옥교회 주차장에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종교시설 집합 행사가 제한적으로 허용된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개신교회를 거점 삼아 옮겨가는 모양새다.

29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광주 동구에 자리한 꿈이 있는 교회에서 신도와 그 가족 등 13명이 지난 이틀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됐다.

13명 중 지난 27일 첫 번째 확진 판정을 받아 지표환자로 분류된 신도(광주 1666번)가 서구 안디옥교회를 방문한 동선이 확인됐다.

해당 신도의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 꿈이 있는 교회를 전수조사하는 과정에서 확진자 12명(오전 11시 30분 기준)이 추가됐다.

지표환자와 추가 확진자 모두 현재 안디옥교회 관련으로 분류됐다.

방역 당국은 꿈이 있는 교회 전수조사에서 15명가량이 1차 양성 반응을 보여 재검사를 시행 중이다.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꿈이 있는 교회의 신도 규모는 약 3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지난 17일 자정을 기점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방역지침을 31일까지 연장하면서 좌석 수 20% 이내 인원만 참여하는 조건으로 종교활동의 대면 예배를 허용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