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시청사 일회용품 반입·사용 금지…내달부터 시행

송고시간2021-01-30 07:00

beta

'환경특별시' 도약을 꿈꾸는 인천시가 2월부터 시청사에서 일회용품 사용과 반입을 전면 금지한다.

인천시는 일회용품, 자원 낭비, 음식물 쓰레기가 없는 '친환경 3무(無) 청사' 구현을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시청사 내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한다고 30일 밝혔다.

청사 안에서 진행되는 행사에서는 일회용 컵·접시·비닐봉지 사용이 금지되고, 휴지나 물티슈보다는 손수건이나 걸레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회용기에 담긴 배달음식도 안돼…'친환경 3무' 청사 구현

1회용 컵
1회용 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환경특별시' 도약을 꿈꾸는 인천시가 2월부터 시청사에서 일회용품 사용과 반입을 전면 금지한다.

인천시는 일회용품, 자원 낭비, 음식물 쓰레기가 없는 '친환경 3무(無) 청사' 구현을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시청사 내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청사 안에서 진행되는 행사에서는 일회용 컵·접시·비닐봉지 사용이 금지되고, 휴지나 물티슈보다는 손수건이나 걸레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청사 1층 카페에서도 일회용 컵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카페 머그잔이나 개인 텀블러만 사용해 커피·음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청 외부 일반 카페에서 주문한 테이크아웃 커피도 일회용 컵에 담겼을 땐 청사 내 반입이 허용되지 않는다.

시는 일회용 컵에 담긴 커피를 들고 청사를 방문하는 민원인에게는 친환경 3무 청사 취지를 설명하고, 출입구에 설치된 커피 보관대에 잠시 맡겼다가 찾아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야근하는 공무원들이 주로 찾는 배달 음식도 다회용기 반입만 허용할 방침이다. 플라스틱 숟가락과 나무젓가락을 대체하기 위해 전 직원에게 개인 수저를 사용토록 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고강도 쓰레기 감량 시책을 추진해 시청 하루 평균 쓰레기를 현재 325kg에서 2025년 225kg으로 5년 안에 약 30% 줄이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인천시청 일회용품 반입금지 안내
인천시청 일회용품 반입금지 안내

[촬영 강종구,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시가 이처럼 쓰레기 감량 시책을 펼치는 것은 2025년 쓰레기 매립지 사용 종료 등 친환경 자원순환 정책을 선도하기 위해서다.

인천 서구에는 서울·인천·경기 쓰레기를 함께 직매립하는 수도권매립지가 1992년 개장 이후 30년 가까이 운영되고 있다.

인천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목표로 쓰레기 감축, 재활용률 제고, 친환경 매립 등 각종 시책을 추진 중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리 인천시가 먼저 쓰레기를 줄이지 않으면서 무조건 쓰레기 매립지 사용 종료를 주장할 순 없는 일"이라며 "공공부문부터 솔선수범하며 친환경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이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