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노이로 번진 베트남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가나?(종합2보)

송고시간2021-01-29 21:31

beta

베트남에서 2개월 만에 다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수도 하노이까지 번지면서 3차 확산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베트남 보건부는 29일 북부 하노이시, 하이퐁시, 박닌성, 하이즈엉성, 꽝닌성에서 밤사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9명, 이날 낮동안 53명의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하이즈엉성의 한 전자 회사와 꽝닌성의 번돈공항에서 동시에 재발한 국내 감염이 5개 지역으로 확산하며 관련 확진자가 146명으로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지 진출 한국기업들, 방역 강화…교민도 '초긴장'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2개월 만에 다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수도 하노이까지 번지면서 3차 확산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베트남 보건부는 29일 북부 하노이시, 하이퐁시, 박닌성, 하이즈엉성, 꽝닌성에서 밤사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9명, 이날 낮동안 53명의 추가 감염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7일 하이즈엉성의 한 전자 회사와 꽝닌성의 번돈공항에서 동시에 재발한 국내 감염이 5개 지역으로 확산하며 관련 확진자가 146명으로 늘었다.

하이즈엉성의 경우 최근 일본으로 건너간 직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베트남인이 근무했던 전자회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 지금까지 125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하노이시와 꽝닌성, 박닌성에서도 감염자가 나와 급속한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하노이시와 인근 지역에는 5만명 안팎의 우리나라 교민이 거주하고 있어 한인사회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하노이한인회는 오는 30일 개최하기로 한 이사진 단합대회를 무기한 연기하고 교민들에게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비롯해 박닌성과 하이퐁시 등에 몰려 있는 현지 진출 한국기업들도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하며 사태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에 다녀온 직원을 모두 자가격리 조처하고 출근시 발열체크와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베트남 공산당 전당대회장 앞에 설치된 임시 진료소
베트남 공산당 전당대회장 앞에 설치된 임시 진료소

[하노이 로이터=연합뉴스]

당국은 이에 앞서 지난 27일 하이즈엉성과 꽝닌성에서 2명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28일 하루 최다인 82명이 추가로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베트남에서는 지난해 7월 중부 유명 관광지 다낭시에서 시작된 2차 확산으로 전국에서 550명가량이 감염된 뒤 진정됐다.

이어 지난해 11월 말 남부 호찌민시에서 지역사회 감염자가 나왔으나 한 자릿수에 그쳤고, 12월 2일 이후 2개월가량 국내 감염 '제로' 상태를 유지했다.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하이즈엉성과 꽝닌성 주민이 당분간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지 못하도록 했고, 이 두 지역의 각급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무더기 집단감염이 발생한 하이즈엉성 찌린시는 봉쇄됐다.

또 번돈공항을 일시 폐쇄한 꽝닌성은 대중교통 운행을 잠정 중단시키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들어갔다.

공산당 일당 체제인 베트남은 지난 25일부터 향후 5년간 국가를 이끌어갈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해 하노이에서 1천600명에 가까운 대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13차 공산당 전당대회를 개최하고 있어 방역에 더욱 신경을 쓰고 있다.

응우옌 타인 롱 보건부 장관은 "가장 많은 감염자가 나온 지역들이 통제권에 들어왔다"면서 "확산세가 점차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