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산 달걀 19t 추가 유통…실수요업체에 1판당 4천450원 공급

송고시간2021-01-29 10:16

beta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미국산 달걀 19t을 실수요업체에 추가로 공급한다.

aT는 미국에서 들여온 신선란 19t을 식용란 수집판매업체, 제과·제빵업계, 달걀을 영업장에서 최종 소비자에게 직접 파는 자 등 실수요업체에 판매한다고 29일 밝혔다.

직배 가격은 공개경쟁입찰 당시 평균 낙찰가보다 낮은 한판당 4천450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통 앞둔 미국산 신선란
유통 앞둔 미국산 신선란

지난 27일 경기 여주시 해밀광역계란유통센터에서 관계자가 미국산 신선란 유통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
앞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달걀 가격이 급등하자 미국산 신선란 60t을 수입했다.[해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미국산 달걀 19t을 실수요업체에 추가로 공급한다.

aT는 미국에서 들여온 신선란 19t을 식용란 수집판매업체, 제과·제빵업계, 달걀을 영업장에서 최종 소비자에게 직접 파는 자 등 실수요업체에 판매한다고 29일 밝혔다.

aT는 지난 26일에도 미국산 수입 신선란 60t을 공개경쟁입찰을 거쳐 실수요업체에 판매했다.

한판(30개)당 평균 낙찰가는 5천486원이었으며 식당, 달걀 가공업체, 소매업체 등에 모두 팔렸다. 대형마트는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번에는 이날 오후 3∼4시 직배 신청을 받아 직접 공급할 예정이다. 직배 가격은 공개경쟁입찰 당시 평균 낙찰가보다 낮은 한판당 4천450원이다.

업체당 최소 1 팔레트(240판)에서 최대 5 팔레트를 살 수 있다. 달걀 규격은 미국 농무부(USDA) 등급 A 이상, 크기 'L'(large·56.7g 이상)이고, 유통기한은 산란일로부터 45일까지다.

판매 대상은 물량이 공급되는 즉시 최종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거나 마트, 식당, 가공업체 등 영업장에 판매하는 업체다.

직배 신청을 원하는 사람이나 업체는 직배등록신청서와 비축농산물 직배신청서 등을 작성해 aT 본사 수급관리처 웹팩스로 보내면 된다. aT는 신청서가 도착한 순서대로 물량을 배정할 계획이다.

판매대금 입금이 확인되면 출고증을 발급한 뒤 경기 여주 해밀작업장에서 출고한다.

유통 마진을 과도하게 수취하는 등 부당한 가격 이득을 취하는 경우가 적발되면 공매와 직배 입찰 자격이 제한된다.

aT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급 안정에 필요한 물량을 도입해 필요한 업체에 직접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