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대출 문턱 낮춘다…월매출 100만→50만원

송고시간2021-01-29 09:51

beta

네이버파이낸셜은 자사 스마트스토어 입점 사업자를 위한 신용대출의 문턱을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낮춘다고 29일 밝혔다.

출시 첫 2개월 동안 대출 기준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매출 3개월 연속 월 100만원'이었는데, 네이버파이낸셜은 이를 '3개월 연속 월 50만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네이버파이낸셜 최인혁 대표는 "기존 금융 시스템에서 자금을 지원받을 길이 막막한 온라인 SME가 자금 흐름이 필요할 때 가장 먼저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떠올릴 수 있도록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출 가능 대상자 40% 늘어…대안신용평가시스템 고도화로 가능"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네이버파이낸셜은 자사 스마트스토어 입점 사업자를 위한 신용대출의 문턱을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낮춘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달 1일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출시했다.

기존 은행이나 금융권에서 자격요건이 충족되지 않아 대출이 어려웠던 온라인 중소상공인(SME)을 대상으로 한 대출 상품이다.

출시 첫 2개월 동안 대출 기준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매출 3개월 연속 월 100만원'이었는데, 네이버파이낸셜은 이를 '3개월 연속 월 50만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회사 측은 이를 통해 대출 신청 가능 대상자가 기존 대비 40%가량 늘어난다고 전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고도화했기 때문에 대출 문턱을 낮출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파이낸셜 김태경 리더는 "출시 후 두 달간 대출 승인율이 40%였고, 금융 이력이 거의 없는 '씬파일러'의 승인율도 52%에 달했다"며 "대출 심사 결과의 신뢰도가 높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중도 상환 수수료가 없고 3분이면 실행이 가능해 온라인 중소상공인이 자금이 필요할 때 빠르게 활용할 수 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현재까지 단 한 건의 연체 없이 원리금 상환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파이낸셜 최인혁 대표는 "기존 금융 시스템에서 자금을 지원받을 길이 막막한 온라인 SME가 자금 흐름이 필요할 때 가장 먼저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떠올릴 수 있도록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