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대표 성추행' 후폭풍…정의당 '육참골단' 돌파 카드

송고시간2021-01-28 22:49

친고죄·무공천·지도체제 논란 속 제명조치

성추행 사건으로 위기맞은 정의당
성추행 사건으로 위기맞은 정의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25일 서울 여의도 정의당 당사에 누군가 들어가고 있다. 2021.1.25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이 성추행으로 불명예 퇴진한 김종철 전 대표에 대해 '레드카드'를 꺼냈다.

정의당은 28일 자당 소속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김종철 전 대표의 당적을 박탈하는 제명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내 최고 수위 징계조치다.

지난 25일 김종철 전 대표를 대표직에서 직위해제한 지 불과 사흘만에 전광석화로 극단의 조치를 취한 것이다.

각종 시비가 연쇄적으로 돌출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rS84ItSa-I

당장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이 고소를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게 논란의 불씨가 됐다.

성범죄 피해를 막자는 취지에서 친고죄 폐지를 주장했던 정의당이 정작 자신들이 얽힌 사건에서는 궁색한 변명을 대며 입장을 바꿨다는 것이다.

친고죄에 대한 이중잣대 논란에 정의당이 '조직내 절차'가 존중돼야 한다는 논리로 반박하면서 화난 당심을 부채질했다.

자숙하는 차원에서 거론됐던 '재보선 무공천론'도 당내 반발에 부닥쳤다.

정의당이 사퇴 수습을 명분으로 비상대책회의를 구성했지만, 현행 지도부가 확대 개편된 모양새여서 '눈가리고 아웅이냐' '대충 뭉개고 가는 것이냐'는 등의 비난이 일었다.

이은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직위 해제된 당 대표의 공석을 채우고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일상으로 복귀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대표단 사퇴를 촉구했다.

고개 숙인 정의당
고개 숙인 정의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 사건을 논의하기 위해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의원단 긴급 연석회의에서 김윤기 당대표 직무대행 등 참석자들이 회의 시작 전 국민에게 사과하고 있다. 2021.1.26 jeong@yna.co.kr

정의당으로서는 이처럼 증폭하는 논란들을 일거에 수습하기 위해 '김종철 제명'이라는 초강수를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

전직 대표의 제명을 통해 사태를 돌파하겠다는 육참골단(肉斬骨斷·자신의 살을 베어 내주고 상대의 뼈를 끊는다)의 포석인 셈이다.

다만 '발전적 해체'에 준하는 특단의 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는 점에서 과연 조기수습으로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종철 전 대표는 "막중한 책임감을 저버린 저에 대한 준엄한 징계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