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사건 대책위 "공은 법원에…권력형 성폭력 경종 울려야"

송고시간2021-01-28 18:54

beta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검찰이 사건 발생 9개월 만에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오 전 부산시장을 기소한 것과 관련해 "이제 공은 법원에 넘어갔다"며 "법원은 실형을 선고함으로써 권력형 성폭력에 대한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말했다.

피해자를 보호하고 있는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는 "이 사건을 넘겨받은 법원은 조속히 사건을 심리해 가해자를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그것만이 두 번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가해자에게 시간을 주고, 피해자를 고립시킨 것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그동안 우리는 오거돈 사건을 피해자와 함께 싸워오며 권력형 성폭력의 무게를 온전히 실감할 수 있었다"며 "법원은 두 번의 구속영장을 기각시켰고, 정치권은 성폭력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데에만 혈안이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 하는 오거돈 사건 공대위
기자회견 하는 오거돈 사건 공대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검찰이 사건 발생 9개월 만에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오 전 부산시장을 기소한 것과 관련해 "이제 공은 법원에 넘어갔다"며 "법원은 실형을 선고함으로써 권력형 성폭력에 대한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말했다.

피해자를 보호하고 있는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는 "이 사건을 넘겨받은 법원은 조속히 사건을 심리해 가해자를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그것만이 두 번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가해자에게 시간을 주고, 피해자를 고립시킨 것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권력형 성폭력은 피해자에게 엄청난 정신적 상해를 입혔다"며 "앞으로도 권력형 성폭력의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하고 가해자와 2차 가해자를 처벌하기 위해서 온 힘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공대위는 "그동안 우리는 오거돈 사건을 피해자와 함께 싸워오며 권력형 성폭력의 무게를 온전히 실감할 수 있었다"며 "법원은 두 번의 구속영장을 기각시켰고, 정치권은 성폭력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데에만 혈안이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피해자는 직장에도 복귀하지 못하고 있고 자신으로 인해 주변인들이 검찰 조사를 장시간 받은 것에 고통스러워했다"며 "검사, 판사, 정치인들은 피해자 입장을 헤아리기는커녕, 피해자의 피해 복구를 막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당초 29일 오후 4시 오거돈 성폭력 사건법률지원단과 함께 부산지검 검사장 면담을 예고했지만 이날 검찰이 오 전 시장을 기소하자 일정을 취소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