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곳곳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강풍…내일 아침 최저 영하 17도

송고시간2021-01-28 17:08

beta

28일 눈이 그치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고 전국적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국에 강풍특보가 발효됐으며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29일 아침 기온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의 경우 영하 15도 이하,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내륙, 전북 동부 내륙은 영하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풍에 뜯어진 동해안 호텔 외벽
강풍에 뜯어진 동해안 호텔 외벽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28일 낮 12시 40분께 강원 강릉시 안현동의 한 호텔 외벽이 심한 강풍에 의해 뜯겨 있다. 2021.1.28 dmz@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28일 눈이 그치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고 전국적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국에 강풍특보가 발효됐으며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29일까지 해안과 제주도, 도서지역, 산지는 시속 45∼65㎞(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 그 밖의 지역은 25∼50㎞(최대 순간풍속 7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예정이다.

바람은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더 강하게 부니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낙하물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보행자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중부지방과 전북, 일부 경상권에는 한파특보가 발표됐다. 서울 전역의 경우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29일 아침 기온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의 경우 영하 15도 이하,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내륙, 전북 동부 내륙은 영하 10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기온도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권 내륙은 영하의 기온 분포를 나타낼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영하 3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6∼4도로 예상된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내린 눈이 얼면서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아 퇴근길 교통혼잡이 예상되니 운전할 때는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등 교통안전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일부 남부지방에 내린 눈은 낮 동안 일시적으로 녹은 곳이 있지만, 밤사이 다시 얼어 빙판길이 생길 수 있다.

전 해상에는 바람이 시속 35∼7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6.0m로 높이 일겠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앞바다는 29일 차차 잠잠해지나 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30일 새벽까지, 동해상은 31일까지 물결이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해 먼바다에서는 최대 8.0m 이상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동해 먼바다와 가까운 대화퇴 등 원해상에서도 최고 10.0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어 해상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니 사전에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달라"고 당부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