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 법원, 의붓딸 강간범에 징역 1천50년·태형 24대

송고시간2021-01-28 16:06

beta

말레이시아 법원이 의붓딸을 2년 동안 성폭행한 30대 남성에게 징역 1천50년과 태형 24대를 선고했다.

28일 베르나마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법원은 10대 의붓딸을 2018년 1월부터 작년 2월까지 2년 동안 105차례 강간한 혐의로 33세 남성 A씨에게 전날 유죄 판결을 내렸다.

판사는 A씨에게 강간 한 차례 태형 2대씩도 함께 선고했으나, 말레이시아 형법상 태형은 최대 24대로 제한하게 돼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5차례 유죄, 한 차례당 징역 10년씩 선고…"매우 중대"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말레이시아 법원이 의붓딸을 2년 동안 성폭행한 30대 남성에게 징역 1천50년과 태형 24대를 선고했다.

쿠알라룸푸르 시내 전경
쿠알라룸푸르 시내 전경

[신화통신=연합뉴스]

28일 베르나마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법원은 10대 의붓딸을 2018년 1월부터 작년 2월까지 2년 동안 105차례 강간한 혐의로 33세 남성 A씨에게 전날 유죄 판결을 내렸다.

담당 판사 쿠나순다리는 "범죄 사실이 매우 중대하기에 강간 한 차례당 징역 10년씩 총 1천50년을 선고한다"며 "감옥에서 회개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판사는 A씨에게 강간 한 차례 태형 2대씩도 함께 선고했으나, 말레이시아 형법상 태형은 최대 24대로 제한하게 돼 있다.

피해자의 어머니는 2015년 이혼하고, 2016년 11월 A씨와 재혼했다.

A씨는 셀랑고르주의 자택에서 의붓딸이 12살 때부터 2년 동안 105차례 강간한 혐의를 인정했다.

말레이 법원, 의붓딸 강간범에 징역 1천50년과 태형 24대
말레이 법원, 의붓딸 강간범에 징역 1천50년과 태형 24대

[베르나마통신 홈페이지]

A씨는 의붓딸과 단둘이 있을 때를 노려 강간했고, 의붓딸은 협박과 구타를 당해 피해 사실을 장기간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다.

검사는 "A씨는 의붓딸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질렀다"며 "피해자는 평상 트라우마에 시달릴 것"이라며 중형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선고 공판에서 A씨의 105차례 강간 사실을 하나씩 읽어 내려가는 데만도 5시간이나 걸렸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