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세리와 AI 골퍼의 대결, 가장 치열했다"

송고시간2021-01-28 16:20

beta

바둑 9단 이세돌과 AI(인공지능) 알파고의 세기의 대결 5년 후, SBS TV가 '확장판' 격인 AI 버라이어티쇼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을 준비했다.

연출을 맡은 남상문 시사교양본부 국장과 김민지 PD는 28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사람들이 2016년 이세돌과 알파고의 바둑 대결을 재밌게 보면서도 한편으로는 AI가 인간보다 뛰어날 수 있다는 공포심을 갖게 된 것 같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재미와 함께 AI가 어디까지 발전했고, 인간과 어떻게 공존할 수 있을지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역으로 골프장이 호황이라 골프장 섭외도 어려웠고, 박세리 씨와 AI 골퍼 간 대결이 매우 치열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BS 신년특집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내일 첫방송

AI vs 인간
AI vs 인간

[SB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바둑 9단 이세돌과 AI(인공지능) 알파고의 세기의 대결 5년 후, SBS TV가 '확장판' 격인 AI 버라이어티쇼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을 준비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모창, 심리 인식, 골프, 작곡, 오디오 몽타주, 주식투자 분야에서 인간 최고수가 AI와 겨룬다.

연출을 맡은 남상문 시사교양본부 국장과 김민지 PD는 28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사람들이 2016년 이세돌과 알파고의 바둑 대결을 재밌게 보면서도 한편으로는 AI가 인간보다 뛰어날 수 있다는 공포심을 갖게 된 것 같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재미와 함께 AI가 어디까지 발전했고, 인간과 어떻게 공존할 수 있을지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남 국장은 "대결의 결과는 흥미 요소 중 하나이고, 궁극적으로 우리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우리가 AI를 좀 더 알아가고 위험 요소는 어떻게 대비하고 발전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을 해보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AI와 맞붙을 인간 고수를 섭외하는 일이 쉽지만은 않았다고 털어놨다.

남 국장은 "각자 자기 분야에서 최고수인데 굳이 AI와 겨루고 싶어 하지 않을 수 있다. 명예나 자존심이 손상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다행히 좋은 취지에 공감해주신 분이 많았다. AI 골퍼와 겨룬 박세리 씨도 '내가 지면 인류의 자존심이 무너진다'는 느낌은 좋아하지 않았지만 과학 분야 AI에 대해 좀 더 알리는 프로그램 취지에 공감해줬다. 그래서 아마추어와 함께 파트너를 이뤄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AI vs 인간
AI vs 인간

[SB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남 국장은 박세리와 AI 골퍼 간 대결이 가장 인상 깊었다고 꼽기도 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역으로 골프장이 호황이라 골프장 섭외도 어려웠고, 박세리 씨와 AI 골퍼 간 대결이 매우 치열했다"고 말했다.

김 PD는 권일용 프로파일러와 심리인식 AI 간 대결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표정만으로 마음을 읽어낸다는 게 가능한지 반신반의했는데 AI가 실험맨 5명의 표정을 보고 테러범을 찾는 미션에서 대단한 능력을 보여주더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모든 대결이 다 접전이었다고 강조하면서 향후 성사시키고 싶은 대결로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와 AI 간 요리 대결을 꼽기도 했다.

이 프로그램은 시작 전부터 대결 종목과 출연자들이 속속 알려지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모창 AI에서는 고(故) 김광석이 김범수의 '보고싶다'를 부르는 장면과, 고(故) 프레디 머큐리가 한국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예고돼 큰 기대를 낳았다. AI 가수와 대결할 가수로는 모창이 어렵기로 유명한 옥주현이 낙점됐다.

이 밖에도 미국에서 38년 넘는 세월 1천300명의 범죄자 몽타주를 그려낸 전문가는 AI와 대결하고, 모두의 관심사인 주식 투자 분야 대결도 펼쳐질 예정이다.

김 PD는 "AI와 인간의 진짜 대결은 아직 찾아오지 않은 것 같다. 유수하게 AI와 공존하든 갈등하든 살아가게 될 텐데 AI가 인류의 좋은 동반자가 돼 미래를 바꿔나갈 수 있을지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내일 오후 10시 방송.

남상문 국장(왼쪽)과 김민지 PD
남상문 국장(왼쪽)과 김민지 PD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