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사무실 기습시위 대학생들 벌금 3천200만원 성금 모여

송고시간2021-01-28 15:37

beta

친일 망언을 했다고 규탄하며 대학생들이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에서 기습 시위를 벌였다가 수천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시민들이 성금을 모아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2심 판결을 통해 대학생 8명에게 3천200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되자 모금 운동을 벌여 벌금형 이상의 성금이 모였다고 밝혔다.

대학생 9명은 2019년 7월 26일 김 의원과 면담을 요청한 뒤 김 의원 사무실(실제로는 곽규택 중·영도구 당원협의회 사무실)에 기습적으로 들어가 '국익보다 친일을 우선하는 김무성은 물러나라' 등의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민행동 지난해 기자회견 모습
시민행동 지난해 기자회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친일 망언을 했다고 규탄하며 대학생들이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에서 기습 시위를 벌였다가 수천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것과 관련해 시민들이 성금을 모아준 것으로 확인됐다.

아베 규탄 부산시민 행동은 28일 부산지법 앞에서 '사법부 규탄 및 벌금 후원 감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2심 판결을 통해 대학생 8명에게 3천200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되자 모금 운동을 벌여 벌금형 이상의 성금이 모였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 사무실에 들어간 학생들은 당초 9명이었으나 1명은 군 복무 중이라 별도로 재판 절차가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민행동은 "부산지역 청년들이 정치적 의견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항의 목소리를 낸 것은 대다수 국민들의 심정을 반영한 정의로운 의사 표현이었다"면서 "청년들은 이에 굴하지 않고 친일 적폐 청산을 위한 활동을 더욱 활발히 펼치겠다"고 밝혔다.

대학생 9명은 2019년 7월 26일 김 의원과 면담을 요청한 뒤 김 의원 사무실(실제로는 곽규택 중·영도구 당원협의회 사무실)에 기습적으로 들어가 '국익보다 친일을 우선하는 김무성은 물러나라' 등의 현수막을 들고 시위를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의 기습 시위에 앞서 김 의원은 같은 달 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뒤집어 일본과 신뢰가 깨지고 우리 국민이 피해를 봤다고 발언한 바 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