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서부권 제조업 선도'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준공 인가

송고시간2021-01-28 11:44

beta

경남도는 진주시 정촌면 예하리 일대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최종 준공 인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진주 뿌리일반산단은 2014년 산업통상자원부의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계획에 따라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됐다.

도는 뿌리산단이 항공·조선·자동차 등 전략산업과 연계한 동남권 뿌리산업의 허브 산업단지로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전경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전경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진주시 정촌면 예하리 일대 진주 뿌리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최종 준공 인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진주 뿌리일반산단은 2014년 산업통상자원부의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계획에 따라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됐다.

2016년 12월에 착공해 민·관 합동 개발방식으로 추진했다.

100만㎡ 규모에 총사업비 2천298억원이 투입됐다.

도는 뿌리산단이 항공·조선·자동차 등 전략산업과 연계한 동남권 뿌리산업의 허브 산업단지로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뿌리산업인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주조, 열처리 업종뿐만 아니라 기타 운송장비 등 유치업종을 다양화해 정촌일반산업단지, 항공국가산업단지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분양 대상 산업시설용지와 물류시설용지는 51만1천㎡(89필지) 중 34% 정도인 17만3천㎡(30필지)가 분양됐다.

분양이 완료된 단독주택 부지 1만3천㎡와 합치면 전체 분양률은 38%다.

10여 개 업체가 입주해 가동을 시작했거나 운영될 예정이다.

뿌리일반산단은 진주IC, 사천IC, 사천공항과 접근성이 좋고 국도 2, 3호선과도 인접해 입지 조건이 뛰어나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뿌리기술지원센터와 복합문화시설 등 다양한 지원시설이 건립되면 관련 기업 입주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도는 예상했다.

도는 산업단지가 본격 가동되면 금속제품, 기계 부품 제조업 등에서 생산유발효과 5천300억원, 기업 유치 127개, 고용 유발 1천900명 등의 지역경제 효과와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조현준 도 산업혁신국장은 "진주 뿌리일반산단 준공으로 첨단항공기 부품산업 등 고부가가치 신성장동력 산업기반이 확충돼 서부경남 제조산업의 중심지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