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NK경제연구소 올해 부울경 수출 12.3% 증가 전망

송고시간2021-01-28 11:40

beta

올해 부산·울산·경남지역 수출이 기저효과와 글로벌 경기 개선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큰 폭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BNK경제연구소는 28일 '2021년 동남권 수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동남권 수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12.3% 증가한 1천16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영두 BNK경제연구소장은 "올해 동남권 수출은 코로나19 진정에 따른 글로벌 소비 및 투자 회복 등에 영향을 받아 양호한 증가세가 예상된다"며 "지역 주력 제조업의 수출 반등이 지역경제 회복의 견인차 구실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올해 부산·울산·경남지역 수출이 기저효과와 글로벌 경기 개선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큰 폭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BNK경제연구소는 28일 '2021년 동남권 수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동남권 수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12.3% 증가한 1천16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런 전망은 기저효과와 글로벌 경기개선, 수요산업 회복 등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펜데믹과 관련한 불확실성, 미중 무역분쟁 등 제약 요인 때문에 1천228억달러를 기록한 2019년 수준으로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동남권 주력 산업인 조선산업 수출은 글로벌 글로벌 경기 회복과 생산 및 인도 절차 정상화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8.3% 상승한 173억달러로 내다봤다.

2018∼2019년 국내 총수주량 2천321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가운데 약 40%를 차지했던 LNG선 인도가 늘어나면서 수출 증가 폭 확대를 이끌 것으로 예상했다.

자동차산업 수출은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 기반한 신차 출시, 르노삼성차의 XM3 유럽 수출 개시 등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19.6% 증가한 205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연구소는 전망했다.

석유정제산업 수출은 작년 대비 16.1% 증가한 126억달러를, 석유화학산업 수출은 9.4% 늘어난 82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철강산업 수출 역시 건설, 자동차 등 전반산업 개선과 중국의 탄소 저감 정책에 따른 조강생산 축소 등에 힘입어 작년보다 9.9% 늘어난 57억달러, 기계산업 수출은 제조업 업황 개선 등의 영향으로 8.8% 확대된 159억달러로 전망했다.

정영두 BNK경제연구소장은 "올해 동남권 수출은 코로나19 진정에 따른 글로벌 소비 및 투자 회복 등에 영향을 받아 양호한 증가세가 예상된다"며 "지역 주력 제조업의 수출 반등이 지역경제 회복의 견인차 구실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동남권 수출은 전년과 비교해 15.9% 감소한 1천33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금융위기 때인 2009년과 비슷한 감소 폭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수입수요 급감에 따른 것이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