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인가 대안학교·불법 체류 외국인' 천안시 코로나19 선제검사

송고시간2021-01-28 11:16

beta

충남 천안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찾아 선제 검사를 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28일 코로나19 대응 상황 회의에서 비인가 대안학교, 노숙인, 불법 체류 외국인 등 방역 사각지대를 찾아 신속하게 코로나19 선제검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회의하는 박상돈 시장
회의하는 박상돈 시장

[천안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찾아 선제 검사를 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28일 코로나19 대응 상황 회의에서 비인가 대안학교, 노숙인, 불법 체류 외국인 등 방역 사각지대를 찾아 신속하게 코로나19 선제검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천안에는 비인가 대안학교 9곳이 있으나 대부분 운영하지 않거나, 기숙이나 방학 캠프 운영은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학 중인 대안학교에 대해서는 학생과 교직원이 개학 전 검사를 받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종교시설 등 사각지대 비인가 대안학교는 적극적으로 찾아서 자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외국인 검사유도를 위해 천안시 외국인주민문화교류지원센터 의료봉사단과 외국인 전용창구를 운영하는 하나은행 천안역지점과 협력해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외국인주민문화교류지원센터 별도 공간에 운영될 임시 선별진료소에서는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오후 2시에 외국인들이 쉽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상돈 시장은 "선제검사는 숨은 감염자를 찾고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 지름길이므로 시민 여러분께서는 빠짐없이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