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빅히트, 네이버·YG와의 협업 소식에 장 초반 강세

송고시간2021-01-28 09:46

beta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양수하고 기획사 와이지(YG)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한다는 소식에 28일 장 초반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오전 9시 41분 현재 주식시장에서 빅히트[352820]는 전날보다 2.41% 오른 21만2천500원에 거래됐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와 YG 플러스 투자의 공통점은 빅히트가 경쟁력이 높은 글로벌 팬 플랫폼 비즈니스를 주도하는 가운데 서로 강점인 사업 분야를 나누어 협업하는 체제로 모두 '윈윈'하는 형태라는 점"이라며 "글로벌 팬 플랫폼 시장의 선두 주자(퍼스트 티어)로서 입지를 다지는 초석으로 해석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양수하고 기획사 와이지(YG)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한다는 소식에 28일 장 초반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오전 9시 41분 현재 주식시장에서 빅히트[352820]는 전날보다 2.41% 오른 21만2천500원에 거래됐다.

전날 빅히트는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 비엔엑스(beNX)가 네이버의 브이라이브 사업부를 양수하는 안건을 결의하고 공시했다. 네이버는 비엔엑스의 2대 주주가 된다.

빅히트는 이와 함께 YG엔터테인먼트 자회사 YG플러스의 주식 486만4천565주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비엔엑스는 YG 플러스 주식 648만6천85주를 취득했다.

YG 플러스는 빅히트 소속 아티스트 팬 상품(MD) 기획 및 제작에 협업하고, YG 소속 아티스트의 MD를 위버스 플랫폼에 공급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인수함으로써 자사의 플랫폼인 '위버스'를 고도화하는 동시에 YG와의 협업으로 콘텐츠도 강화하는 움직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시장에서 경쟁 구도를 펼쳐온 네이버와 지분 동맹을 맺으면서 '경쟁'보다 '협력'으로 판을 키워 팬 커뮤니티 시장을 더욱 확대하는 데 집중할 수 있게 됐다"며 "네이버의 기술력이 더해지면서 글로벌 플랫폼으로의 성장에 한 발짝 다가섰다"고 평가했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네이버와 YG 플러스 투자의 공통점은 빅히트가 경쟁력이 높은 글로벌 팬 플랫폼 비즈니스를 주도하는 가운데 서로 강점인 사업 분야를 나누어 협업하는 체제로 모두 '윈윈'하는 형태라는 점"이라며 "글로벌 팬 플랫폼 시장의 선두 주자(퍼스트 티어)로서 입지를 다지는 초석으로 해석한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네이버[035420]는 전날보다 1.46% 오른 34만6천500원에 거래 중이다. YG플러스[037270]는 6.36% 상승하고 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