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케미칼, OCI와 손잡고 고순도 과산화수소 공장 착공

송고시간2021-01-28 11:00

beta

포스코케미칼이 OCI[010060]와 손잡고 국내 최초로 부생수소를 활용해 반도체 공정의 핵심 소재인 과산화수소 생산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은 28일 전남 광양시에서 과산화수소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착공식에서 "OCI와 협력을 통해 고부가가치 화학, 소재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반도체 산업에 필수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국내 산업 경쟁력의 강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 첫 부생수소 활용해 반도체 공정 필수소재 연 5만t 생산

포스코케미칼, OCI와 손잡고 고순도 과산화수소 공장 착공
포스코케미칼, OCI와 손잡고 고순도 과산화수소 공장 착공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과산화수소 합작사 피앤오케미칼이 28일 사업 착공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태인동 발전협의회 최광배 회장, 광양시 산단녹지센터 정홍기 소장, 광양시 장현곤 경제복지국장, 광양시 송재천 시의원,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OCI 김택중 사장, 이테크건설 안찬규 사장, 광양제철소 이철호 부소장, 피앤오케미칼 김종국 사장.[포스코케미칼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포스코케미칼이 OCI[010060]와 손잡고 국내 최초로 부생수소를 활용해 반도체 공정의 핵심 소재인 과산화수소 생산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은 28일 전남 광양시에서 과산화수소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피앤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 지분을 보유한 과산화수소 생산 합작법인이다.

공장은 광양시 태인동 4만2천㎡ 부지에 들어서며, 2022년 5월 완공되면 연 5만t의 과산화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합작사는 인근의 포스코[005490] 광양제철소로부터 공급받는 철강 공정 부산물인 코크스오븐가스(COG)를 원료로 과산화수소를 만든다.

기존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출 방식과 비교해 원료비가 적고, 추출을 마친 COG를 다시 제철소에 공급해 재활용하기에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과산화수소는 표백제, 산업용 세정제로 널리 쓰인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산업용에는 메탈 함량을 10ppb(10억분의 1)에서 1ppt(1조분의 1)까지 고순도로 정제된 제품이 사용된다.

피앤오케미칼이 생산하는 과산화수소는 고순도 전자급으로 반도체 생산공정의 세정을 위한 필수소재로 사용된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착공식에서 "OCI와 협력을 통해 고부가가치 화학, 소재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반도체 산업에 필수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국내 산업 경쟁력의 강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앤오케미칼 과산화수소 생산 과정
피앤오케미칼 과산화수소 생산 과정

[포스코케미칼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