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정애 환경장관, 첫 현장행보로 무공해차 사업장·충전소 방문

송고시간2021-01-28 10:00

beta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한국판 뉴딜 대표사업인 무공해차 보급사업 현장을 28일 오전 방문했다.

환경부는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앞당기기 위해 올해 말까지 무공해차(전기·수소차) 30만 대(이륜차 포함)를 보급할 계획이다.

한정애 장관은 "세계 각국은 이미 현실로 다가온 무공해차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2021년이 무공해차 대중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보급사업 혁신 원년이 되도록 수요 제고와 함께 공급 확대에도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임사 하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취임사 하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2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하고 있다. 2021.1.22 kjhpress@yna.co.kr

(전주=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한국판 뉴딜 대표사업인 무공해차 보급사업 현장을 28일 오전 방문했다.

한 장관이 방문한 현장은 전북 완주군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과 인근의 완주 수소충전소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전기·수소 버스 등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기·수소 상용차 공장이다.

완주 수소충전소는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수소차(승용·상용)의 충전이 가능한 곳으로, 국내 최대 규모다.

한정애 장관은 수소차 생산시설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한편 올해 무공해차 30만 대 달성을 위해 차량의 적기 공급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환경부는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앞당기기 위해 올해 말까지 무공해차(전기·수소차) 30만 대(이륜차 포함)를 보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무공해차(이륜차 포함)는 총 17만 9천여대가 보급됐으며, 올해는 총 13만 6천185대가 추가로 보급될 예정이다.

한정애 장관은 "세계 각국은 이미 현실로 다가온 무공해차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2021년이 무공해차 대중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보급사업 혁신 원년이 되도록 수요 제고와 함께 공급 확대에도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