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흐 IOC 위원장 "올림픽 취소는 우리 임무 아니다"(종합)

송고시간2021-01-28 03:58

beta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올해 7월 예정된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해 첫 집행위원회 이후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도쿄 올림픽 취소 등을 고려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추측에 기름을 붓지 않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리의 임무는 올림픽을 조직하는 것이지 취소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는 우리가 안전한 올림픽을 위해 밤낮으로 일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관중 개최에 대해 "답하기 아직 일러…여러 기관과 협력"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사진=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올해 7월 예정된 도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해 첫 집행위원회 이후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도쿄 올림픽 취소 등을 고려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추측에 기름을 붓지 않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리의 임무는 올림픽을 조직하는 것이지 취소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는 우리가 안전한 올림픽을 위해 밤낮으로 일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올림픽이 열릴지에 대해 추측하고 있지 않다"며 "우리는 올림픽이 어떻게 개최될지에 대해 공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힘든 싸움이지만 우리는 올림픽 선수들을 위해 싸우고 있다"며 "우리는 7월 23일 열릴 개막식에 전적으로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올림픽이 개최될 7∼8월 도쿄에서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많은 조처를 설명하는 첫 번째 각본(playbook)을 다음 달 초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바흐 위원장은 무관중 개최에 대한 질문에 그는 안전한 올림픽 개최를 위해 어떠한 조처가 필요한지, 또 관객의 입장을 허용할지에 대해 답하기는 아직 이르다면서 "IOC는 여러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백신 접종을 참가 선수들에게 의무화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선수들은 물론, 올림픽을 개최하는 일본인들, 다른 참가자들과의 연대를 위해 장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흐 위원장은 오는 3월 10∼12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IOC 총회를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13년부터 IOC 수장을 맡고 있는 그는 해당 총회에서 연임을 확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해당 총회에서 도쿄 올림픽의 개최 여부도 중요한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