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홀로코스트 재발할 수도…경각심 가져야"

송고시간2021-01-28 02:41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27일(현지시간) 독일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홀로코스트)과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경계를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홀로코스트 희생자 국제 추모일인 이날 바티칸 사도궁 집무실에서 진행한 수요 일반 알현 훈화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기억하는 게 "인간애의 표현"이자 "문명의 신호"이며 "이러한 일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짚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7일(현지시간) 바티칸 사도궁 집무실에서 수요 일반 알현을 진행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바티칸 사도궁 집무실에서 수요 일반 알현을 진행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27일(현지시간) 독일 나치의 유대인 대학살(홀로코스트)과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경계를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홀로코스트 희생자 국제 추모일인 이날 바티칸 사도궁 집무실에서 진행한 수요 일반 알현 훈화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교황은 특히 기억의 중요성을 반복해서 언급했다. 기억하는 게 "인간애의 표현"이자 "문명의 신호"이며 "이러한 일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짚었다.

이어 만행을 저지른 나치가 1930년대 극단적 민족주의의 물결을 타고 집권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죽음, 몰살, 그리고 잔혹함의 길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치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을 비롯해 약 600만 명을 잡아들여 학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교황은 2016년 집단 학살의 현장인 폴란드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방문해 추모 미사를 집례한 바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