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동 태권도학원 관련 이틀간 33명 집단감염…확산 비상(종합2보)

송고시간2021-01-27 17:49

beta

경북 안동에서 이틀 동안 태권도 학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3명이 무더기로 나왔다.

태권도 학원생, 이들 접촉자 등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검사에서 환자가 더 발생해 퍼질 수 있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7일 안동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명과 오후 24명, 전날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린이 확진자 절반 이상…첫 감염 경로 파악 못 해

안동시보건소 전경 [안동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시보건소 전경 [안동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안동에서 이틀 동안 태권도 학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3명이 무더기로 나왔다.

게다가 태권도 학원생, 이들 접촉자 등을 상대로 한 코로나19 검사에서 환자가 더 발생해 퍼질 수 있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7일 안동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명과 오후 24명, 전날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안동 시내 미래태권도학원에 다니는 어린이, 주부반 회원, 가족 등이다.

24명은 이날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집단 감염자 가운데 일부는 지난 20일부터 기침, 발열, 몸살 등 증상을 보였다.

초등학생을 비롯한 어린이가 코로나19 확진자 절반을 넘는다.

시는 역학조사에 나섰고 밀접 접촉자와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또 태권도 학원생과 가족, 학원 건물 방문자 등 240여명을 상대로 검체검사에 나섰다.

이를 위해 학원 인근 송현초등학교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그러나 이번 집단 감염 첫 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시는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해 오는 28일부터 어린이집 94곳에 휴원을 하도록 조치했다

이와 별도로 예방 차원에서 여성·아동 복지시설 종사자 286명과 육류가공업체 종사자 435명도 오는 29일까지 선제 검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안동에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84명으로 늘었다.

권영세 시장은 "공격적인 진단 검사와 추적 조사로 코로나19 확진자를 찾는 등 이른 시일 안에 안정을 되찾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kimh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