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울산 중소기업 절반 설 자금난…상여금은 작년 수준

송고시간2021-01-27 15:39

beta

부산·울산지역 중소기업이 설 상여금을 지난해 수준으로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본부는 지역 중소기업 159개 사를 대상으로 설 자금 수요조사를 진행한 결과 54.7%가 자금 사정에 곤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설 상여금 지급계획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수준을 계획하는 업체가 37.1%로 가장 많았고, 경영난 또는 연봉제로 인한 미지급 업체가 22.0%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울산 중소기업 자금사정 곤란 원인
부산·울산 중소기업 자금사정 곤란 원인

[중기중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울산지역 중소기업이 설 상여금을 지난해 수준으로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본부는 지역 중소기업 159개 사를 대상으로 설 자금 수요조사를 진행한 결과 54.7%가 자금 사정에 곤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40.2%가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했던 지난해 조사와 비교하면 14.5%포인트가 늘어났다.

자금 사정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에 대해서는 41.3%는 판매 부진을, 18.0%는 원부자재 가격상승을, 14.0%는 판매대금 회수 지연을 들었다.

설 상여금 지급계획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수준을 계획하는 업체가 37.1%로 가장 많았고, 경영난 또는 연봉제로 인한 미지급 업체가 22.0%였다.

경영 곤란으로 상여금을 지급하지 못하는 업체가 17.6%였고, 나머지는 지급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상여금을 정률로 지급하겠다는 업체는 기본급의 65%를, 정액으로 지급하겠다는 업체는 1인당 평균 76만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휴무일은 주말을 포함해 평균 3.9일로 작년 설과 같았다.

부산·울산지역 중소기업 상당수는 설 자금 확보를 위해 납품 대금 조기 회수(26.0%), 금융기관 차입(18.3%), 결제 연기(13.2%), 어음할인(8.7%) 등 계획을 수립하고 있지만 25.1%는 마땅한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 조달 여건에 관해서는 32.7%가 곤란하다고 했으며, 7.6%만 원활하다고 답했다.

은행에서 자금을 조달할 때 애로사항으로는 대출한도 부족, 재무제표 위주 대출, 과도한 서류제출, 부동산 담보 부족 등을 꼽았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