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래원 "판타지극 두려움 있었지만 '루카'는 연출 믿고 참여"

송고시간2021-01-27 15:16

beta

한국형 퇴마극 '손 더 게스트'로 마니아 팬들을 확보한 김홍선 감독이 판타지 액션극 tvN '루카: 더 비기닝'으로 돌아온다.

김 감독은 27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루카'는 독특한 콘셉트, 색다른 소재, 쉽게 예상되지 않는 결말 구조가 매력"이라며 "많은 연출자가 판타지를 하고 싶어 하지만 두려움도 있다. 여러 여건이 맞아야 하고 많은 컴퓨터그래픽과 액션이 들어가 어려운 작업이다. 그런데 '루카'는 대본을 보고 도전할 시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래원은 "나 역시 판타지극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늘 있었다. 정중하게 거절한 적도 있다. 이번에도 그러지 않을까 했는데 김 감독님의 '손 더 게스트'를 정말 재밌게 봤다. 쉽지 않은 작품인데 연출에 감동했다. 작가님, 카메라 감독님, 배우들도 다 좋아 빠져나갈 길이 없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손 더 게스트' 김홍선 감독 연출…tvN 다음 달 1일 첫 방송

'루카' 김래원
'루카' 김래원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한국형 퇴마극 '손 더 게스트'로 마니아 팬들을 확보한 김홍선 감독이 판타지 액션극 tvN '루카: 더 비기닝'으로 돌아온다.

이 작품은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김래원 분)가 유일하게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이다희)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본은 영화 '해적'과 드라마 '추노'의 천성일 작가가 맡았다.

김 감독은 27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루카'는 독특한 콘셉트, 색다른 소재, 쉽게 예상되지 않는 결말 구조가 매력"이라며 "많은 연출자가 판타지를 하고 싶어 하지만 두려움도 있다. 여러 여건이 맞아야 하고 많은 컴퓨터그래픽과 액션이 들어가 어려운 작업이다. 그런데 '루카'는 대본을 보고 도전할 시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부제 '더 비기닝'은 시즌제를 계획해 붙인 것인지 묻자 "출발점을 좀 더 심도 있게 다루고 싶었던 것뿐"이라면서도 "물론 시청률이 높다면 시즌 2도 제작될 수 있지 않겠느냐"고 웃었다.

'루카' 이다희
'루카' 이다희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주인공 지오는 배우 김래원이 연기한다. KBS 2TV '흑기사' 이후 3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다.

김래원은 "나 역시 판타지극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이 늘 있었다. 정중하게 거절한 적도 있다. 이번에도 그러지 않을까 했는데 김 감독님의 '손 더 게스트'를 정말 재밌게 봤다. 쉽지 않은 작품인데 연출에 감동했다. 작가님, 카메라 감독님, 배우들도 다 좋아 빠져나갈 길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와 호흡을 맞출 이다희는 SBS TV '미세스캅' 이후 6년 만에 다시 형사로 분한다. 이다희는 "감독님께서 액션 본능을 깨워주셨다. 액션 장면이 뛰어나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오와 구름의 멜로도 있다. 뻔하고 진부한 멜로가 아니라 어른 멜로가 나온다"고 예고했다.

김래원과 이다희 외에도 김성오가 짐승 같은 본능으로 지오를 쫓는 특수부대 출신 공작원 이손으로 출연하며, 안내상은 루카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는 과학자 류중권을 연기한다. 이 밖에도 김상호, 박혁권, 진경, 안창환, 이중옥 등 연기파 배우들이 함께한다.

다음 달 1일 밤 9시 첫 방송.

'루카' 김홍선 감독
'루카' 김홍선 감독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