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디자이너 변신 '빙상 레전드' 박승희, 4월 17일 결혼

송고시간2021-01-27 14:51

beta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동계올림픽 무대를 빛냈던 '빙상 레전드' 박승희(29)가 4월의 신부가 된다.

어썸프로젝트컴퍼니는 27일 "박승희가 4월 17일 63컨벤션센터에서 다섯 살 연상의 패션브랜드 대표와 결혼식을 올린다"라며 "예비 신랑과 1년 6개월 전 모임에서 만나 교체를 시작했다. 예비 신랑은 가방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승희는 평창 대회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했고, 평소 관심을 두던 디자인 공부에 몰두한 뒤 패션 학교 교육과정을 거쳐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월에 화촉을 밝히는 '빙상 레전드' 박승희.
4월에 화촉을 밝히는 '빙상 레전드' 박승희.

[어썸프로젝트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동계올림픽 무대를 빛냈던 '빙상 레전드' 박승희(29)가 4월의 신부가 된다.

어썸프로젝트컴퍼니는 27일 "박승희가 4월 17일 63컨벤션센터에서 다섯 살 연상의 패션브랜드 대표와 결혼식을 올린다"라며 "예비 신랑과 1년 6개월 전 모임에서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 예비 신랑은 가방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승희는 동계올림픽 무대를 주름잡은 쇼트트랙 여자대표팀 간판이었다. 2010년 밴쿠버 대회 1,000m와 1,500m 각 동메달, 2014년 소치 대회 1,000m와 3,000m 계주 금메달, 500m 동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2018 평창 대회에서는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해 1,000m에 출전하면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등 두 종목 모두 올림픽 무대에 섰다.

박승희는 평창 대회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했고, 평소 관심을 두던 디자인 공부에 몰두한 뒤 패션 학교 교육과정을 거쳐 가방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박승희는 "개인 사업과 더불어 체육인으로서 방송, 강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결혼 후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