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례서 하수도 공사 중 탄약 1천200발 발견…대공용의점 없어

송고시간2021-01-27 12:26

beta

전남 구례의 하수도 공사 현장에서 탄약 1천200발이 발견돼 군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7일 오전 8시 20분께 구례군 토지면 하수도 증설 공사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하수관로 터파기를 하다가 탄약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탄약의 상태 등으로 볼 때 6·25 전쟁 때 쓰인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군에 무기류를 인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례서 하수도 공사 중 탄약 1천200발 발견
구례서 하수도 공사 중 탄약 1천200발 발견

(서울=연합뉴스) 27일 오전 전남 구례군 토지면 하수도 증설 공사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하수관로 터파기를 하다가 탄약 1천200발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된 탄약은 8cm 길이의 카빈총 탄약으로 경찰이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군에 인계했다.
사진은 구례 하수도 증설 공사 현장서 발견된 탄약.
[전남 구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구례=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구례의 하수도 공사 현장에서 탄약 1천200발이 발견돼 군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7일 오전 8시 20분께 구례군 토지면 하수도 증설 공사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하수관로 터파기를 하다가 탄약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땅속에는 8cm 길이의 카빈총 탄약 1천200발이 대부분 녹슨 상태로 묻혀 있었다.

구례서 하수도 공사 중 탄약 1천200발 발견
구례서 하수도 공사 중 탄약 1천200발 발견

(서울=연합뉴스) 27일 오전 전남 구례군 토지면 하수도 증설 공사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하수관로 터파기를 하다가 탄약 1천200발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된 탄약은 8cm 길이의 카빈총 탄약으로 경찰이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군에 인계했다.
사진은 구례 하수도 증설 공사 현장서 발견된 탄약.
[전남 구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경찰은 탄약의 상태 등으로 볼 때 6·25 전쟁 때 쓰인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군에 무기류를 인계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