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외교장관, 바이든시대 첫 통화…"북핵문제 시급성 공감"(종합)

송고시간2021-01-27 13:27

블링컨 취임당일 통화…국무부 "블링컨, 한미일 협력·북 비핵화·동맹강화 강조"

블링컨, 일본 외무상 통화서도 한미일 협력 지속 중요성 언급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워싱턴=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백나리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 오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첫 전화 회담을 했다.

블링컨 국무장관이 미국 현지시간으로 26일 상원의 인준을 받고 취임한 날 바로 한미 외교장관 간 소통이 이뤄진 것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 장관은 약 30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글로벌 사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통화에서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에 이해가 깊은 블링컨 장관의 취임을 환영한다고 밝혔고, 블링컨 장관은 본인 임기 중 한미동맹을 더 굳건히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 장관은 북핵 문제가 조 바이든 미 행정부에서도 시급히 다뤄져야 할 문제라는 데 공감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기후변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한미동맹의 지평을 더욱 확대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강 장관은 미국과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길 희망한다면서 새 외교부 장관이 취임하는 대로 블링컨 장관과 조기에 소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미 국무부도 보도자료를 내고 "양 장관은 한미동맹의 지속하는 힘과 중요성을 확인했다"면서 "한미동맹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linchpin·린치핀)"이라고 밝혔다.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은 한미일 3자협력 지속의 중요성과 북한 비핵화의 필요성 지속, 동맹 강화에 대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별도로 강 장관과의 통화를 알리면서 한미동맹 및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은 언급했으나 북한은 언급하지 않았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3자 협력 강화를 통한 대북 대응 및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추진 등에 무게를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외교부 보도자료에는 한미일 3자 협력과 관련한 부분이 구체적으로 명시되지는 않았다.

바이든 행정부는 한일관계 악화에도 별다른 역할을 하지 않았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한일관계 개선 도모를 통한 한미일 3자 협력의 강화에 중점을 둘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 왔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도 통화했는데 이를 알리는 국무부의 보도자료에도 블링컨 장관의 한미일 협력 강화에 대한 내용이 포함됐다.

국무부는 "양 장관은 미일 동맹이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 평화와 안보, 번영에 주춧돌(cornerstone·코너스톤)임을 확인했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한미일 협력 지속의 중요성과 동맹을 강화하고 세계에 다시 관여한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관련 논의 여부는 보도자료에 들어가지 않았다.

이날 오후 늦게 취임한 블링컨 장관은 한국과 일본, 캐나다, 멕시코 외교장관과 잇따라 통화했다.

(ENG·中文) 북한의 ‘바이든 시대’ 대응전략 3대 시나리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2E7idjG15E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