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이들이 무슨 죄야"…광주TCS국제학교 주변 행인들 탄식

송고시간2021-01-27 15:31

beta

27일 생활치료센터 이송을 위해 건물 밖으로 나온 광주 TCS 국제학교 합숙생을 먼발치에서 바라보며 행인들은 탄식을 내뱉었다.

몸집보다 커다란 방역복을 덧입은 어린이 확진자가 방역복 끝자락에 발이 걸려 휘청이면 행인들의 탄식은 혀를 끌끌 차는 소리로 바뀌었다.

광주 광산구 운남동에 자리한 광주 TCS 국제학교 인근 주민들의 반응은 '언젠가 터질 줄 알았다'는 안타까움, '그런 시설이 있는 줄은 몰랐다'는 놀라움이 교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몸집보다 커다란 방호복 입고 생활치료시설로 떠난 어린이 확진자들

코로나도 방호복도 버거운 어린이 확진자
코로나도 방호복도 버거운 어린이 확진자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확진이 발생한 광주 광산구 운남동 광주 TCS 국제학교에서 한 어린이가 몸에 맞지 않은 방호복을 입고 치료센터 이송 버스로 향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120여명이 합숙 생활을 하다가 11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21.1.27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아이들이 무슨 죄야. 무책임한 어른들 잘못이지."

27일 생활치료센터 이송을 위해 건물 밖으로 나온 광주 TCS 국제학교 합숙생을 먼발치에서 바라보며 행인들은 탄식을 내뱉었다.

몸집보다 커다란 방역복을 덧입은 어린이 확진자가 방역복 끝자락에 발이 걸려 휘청이면 행인들의 탄식은 혀를 끌끌 차는 소리로 바뀌었다.

방역복 자락에 두 다리가 덮인 아이들은 어른 정강이 높이의 계단에 오르기조차 버거워하며 교직원 품에 안겨 생활치료센터행 버스에 탔다.

광주TCS국제학교 확진자들 치료시설로
광주TCS국제학교 확진자들 치료시설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광주 TCS 국제학교 합숙생과 교직원이 27일 낮 생활치료시설 입소를 위해 버스에 오르고 있다. 이곳에서는 120여명이 합숙 생활을 하다가 11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21.1.27 hs@yna.co.kr

만 7세 이하 어린이부터 19세 청소년까지 77명이 합숙 생활을 했다고 알려진 이곳에서는 학생, 교직원, 관련 교회 신도까지 113명(오후 2시 기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1OtdKziXSk

광주뿐만 아니라 전남, 전북, 경남, 경북, 부산, 대전, 충북, 인천, 경기, 서울에서 모인 합숙생은 충남 아산과 전남 나주에 마련된 병상을 찾아 길을 나섰다.

관광버스 3대에 나눠탄 확진자들이 차례로 떠나자 현장 관리와 교통 통제에 나선 방역 당국 관계자, 경찰관도 나지막한 한숨을 내쉬었다.

광주 광산구 운남동에 자리한 광주 TCS 국제학교 인근 주민들의 반응은 '언젠가 터질 줄 알았다'는 안타까움, '그런 시설이 있는 줄은 몰랐다'는 놀라움이 교차했다.

거리두기 외면 비인가 교육시설에 성난 목소리
거리두기 외면 비인가 교육시설에 성난 목소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확진이 발생한 광주 광산구 운남동 광주 TCS 국제학교 앞에서 한 시민이 안전 고깔을 확성기 삼아 시설 운영 주체인 종교단체에 항의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120여명이 합숙 생활을 하다가 11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21.1.27 hs@yna.co.kr

자신을 '먼 길을 달려온 국민'이라고만 소개한 한 시민은 무단 주정차 방지용 안전 고깔을 확성기처럼 치켜들고 "나는 자식, 손주도 못 만나는데 뭐 하는 짓들이냐"며 울분을 토해내기도 했다.

확진자들이 떠난 광주 TCS 국제학교에는 경계선상의 고위험 음성자 일부가 남아 초조한 기다림을 이어가고 있다.

광주 TCS 국제학교와 멀지 않은 합숙소로 옮겨진 음성 학생 8명은 각자 집으로 돌아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광산구는 또 다른 종교단체가 운영하는 지역 비인가 교육시설을 추가로 파악하고 이날 학생 14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